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7.5℃
  • 연무서울 4.9℃
  • 박무대전 7.1℃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2℃
  • 연무광주 8.9℃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9.3℃
  • 흐림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5.9℃
  • 흐림강진군 4.6℃
  • 구름조금경주시 8.4℃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경찰, 하남 ‘슈퍼팝’ 콘서트 무대 붕괴 사고 합동감식 실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고용노동부 등 20여 명 참여
무대 구조물 설치 당시 설계 준수 여부 등 조사

 

경찰이 8명의 부상자가 난 ‘슈퍼팝’ 콘서트 무대 구조물 붕괴 사고에 대한 합동감식을 진행했다.

 

21일 하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20분부터 하남시 마사경정공원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안전보험공단 등 관계자 20여 명과 함께 현장 합동 감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감식에서 경찰은 붕괴된 철골 구조물을 지탱하는 와이어가 설계에 맞게 제대로 설치됐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철골 구조물에는 지면의 무게추와 연결된 다수의 와이어가 하중을 지탱하고 있었는데, 일부 와이어가 알 수 없는 이유로 끊어지면서 붕괴로 이어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철제 기둥을 사다리 형태로 엮어 만든 무대 구조물이 설계에 맞게 제대로 시공됐는지도 함께 살폈다.

 

앞서 지난 20일 오후 4시 24분쯤 하남시 마사경정공원에서 슈퍼팝 콘서트를 위한 40m 높이의 무대 구조물 설치 작업 중 구조물이 넘어지는 사고가 났다.

 

당시 현장에서는 무대 전면부에 발판 구조물을 깔아 바닥을 만드는 작업을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던 중 알 수 없는 이유로 3∼4층 높이의 무대 구조물이 앞으로 고꾸라지면서 작업자들을 덮친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당시 일하던 근로자는 13여 명이었으며, 이 중 중상 2명, 경상 6명 등 총 8명이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증거와 작업자 진술 등을 토대로 시공 계획서와 다르게 설치된 정황이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며 “위반 사항 발견 시 관련자들을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