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흐림동두천 0.8℃
  • 흐림강릉 0.9℃
  • 서울 2.4℃
  • 대전 1.6℃
  • 대구 3.6℃
  • 흐림울산 4.2℃
  • 광주 3.6℃
  • 흐림부산 5.1℃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8.1℃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3℃
  • 흐림강진군 3.8℃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5.9℃
기상청 제공

최수연 양주시의원,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토론회 개최

반려동물 증가에 따른 성숙한 반려문화 확립 요구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문화적 인식 개선 해야

 

양주시의회는 지난 21일 옥정호수도서관에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문화조성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수연 시의원은 좌장으로 토론회를 이끌었으며, 발제자의 주제발표에 이어 지정토론, 시연과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삶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는 자유토론으로 진행되었다.

 

발제를 맡은 조윤주 VIP동물의료센터 연구소장은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지켜야 할 펫티켓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발제가 끝난 뒤에는 김현수 시의원, 김화은 양주시 축산과장, 정은정 반려인, 이동환 서정대학교 교수가 지정토론을 벌였다.

 

지정토론자인 김현수 시의원은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삶은 행복과 책임이 균형을 이룰 때 찾아온다며 반려문화의 이면에 드러나는 반려동물의 파양,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인식 차이에 대해 말했다.

 

김화은 양주시 축산과장은 양주시 반려동물 양육인구 수치를 언급하며 유기·유실 동물과 반려동물에 대한 주요 정책, 향후 추진할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시민대표로 토론회에 참석한 정은정 님은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반려인들에게도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마지막 토론자였던 이동환 서정대 동물보건과 교수는 동물보호법 개정사항에 대해 언급한 뒤, 개물림 사고의 과학적 접근 방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수연 의원은 “오늘 토론회는 사람과 반려동물의 행복한 동행을 위해 필요한 문화와 정책들을 알아보는 시간이었다”며 “시의회는 반려동물을 위한 향후 추진 사업을 꼼꼼히 점검해 성숙한 반려문화가 양주에 정착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책토론회 전체 영상은 양주시의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경기신문 = 이호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