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9.7℃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8.5℃
  • 맑음부산 27.4℃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5℃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8.2℃
  • 흐림금산 29.6℃
  • 흐림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與, 민주 ‘배신자 색출’ 움직임에 “개딸 전체주의” 맹폭

“부결 투표 인증 릴레이 가담해 개딸 눈치”
“尹이 지적한 민주주의로 위장한 전체주의”

 

국민의힘이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후 민주당 안팎에서 ‘배신자 색출’ 움직임이 일자 ‘개딸(개혁의 딸) 전체주의’, ‘이재명 사당화’라는 등 맹비난에 나섰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민의의 전당을 특정 개인의 방탄을 위한 수단으로 전락시키려는 잔당이 여전히 버티고 있어 안쓰럽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나라 정상화를 향한 도도한 시대정신을 거스르는 잔당들의 저항은 당랑거철”이라며 “한 줌 흙에 불과한 개딸들이 아무리 버텨봐야 찻잔 속 태풍”이라고 비꼬았다.

 

이는 친명계 성향의 민주당 지도부와 이 대표 강성 지지층 개딸을 동시 저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민주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개딸 전체주의’에 빠져 비정상의 늪에서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보니 참으로 딱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2023년 대한민국에서 비밀 투표를 부결 인증하는 행태가 말이나 되냐”며 “아무리 공천받기 위해서라지만 헌법기관의 의무조차 저버리고 부결 투표 인증 릴레이에 가담해 개딸 눈치 보는 건 또 다른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고 질타했다.

 

민주당 내 국회의원을 비롯한 보좌진과 각 시도당이 앞다퉈 탄원서를 내는 상황에 “법원을 정치권력의 힘으로 찍어 누르겠다는 삼권분립 정신의 훼손이자 이탈자를 색출해 공격하겠다는 ‘좌표찍기’”라고 규탄했다.

 

김예령 대변인도 “이 대표가 체포동의안 통과 후 전광석화처럼 원내지도부와 비명(비이재명)계 최고위원을 사퇴시키며 ‘이재명 사당화’를 더욱 몰아붙이고 있다”고 논평을 냈다.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가결 의원에 대한 색출과 자아비판 요구를 넘어 살인 예고까지 나왔다”며 “이게 바로 윤석열 대통령이 지적한 민주주의로 위장한 전체주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는 “사이비 종교나 전체주의처럼 지도자에 대한 결사 보위 중”이라며 “대한민국, 민주주의, 법치주의, 한국 정치, 사법 정의를 위해 폭력적 전체주의자들에게 맞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