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6.0℃
  • 연무서울 3.5℃
  • 박무대전 5.6℃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7.0℃
  • 박무광주 6.7℃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8.0℃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구리세종고속도로 교각 공사현장 철근 구조물 넘어져 작업자 1명 사망

12m 높이 철제 구조물 쓰러져 작업자 2명 추락
1명 추락 후 부속물 깔려…구조됐으나 결국 숨져

 

구리의 한 교각 공사장에서 철근 구조물이 넘어가 근로자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났다.

 

25일 오전 10시쯤 구리시 토평동 구리세종고속도로 교각 공사현장에서 12m 높이의 철제 구조물이 갑자기 쓰러졌다.

 

이 사고로 구조물 위에서 작업 중이던 한국 국적 60대 A씨와 캄보디아 국적의 20대 B씨가 아래로 떨어졌다.

 

A씨는 떨어지는 과정에서 부속물에 깔렸고, 중장비로 구조됐지만 결국 숨졌다. B씨는 의식이 저하되는 등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치료받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또 해당 공사장이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적용 대상 여부도 파악하고 있다.

 

[ 경기신문 = 이화우‧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