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32.0℃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많음울산 31.7℃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30.4℃
  • 구름많음고창 31.3℃
  • 구름많음제주 32.8℃
  • 흐림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1.4℃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175개국 7500여 하나님의 교회, 초막절 대성회 거행

인류가 평화롭고 행복하게 사는 비결, 하나님의 성령 축복

 

기독교 신앙 대상인 예수 그리스도가 직접 지키며 ‘성령 축복’을 약속한 절기가 있다. 이맘때 도래하는 ‘초막절’이다. 날짜는 성력 7월 15일로 양력 9~10월경에 해당한다. 7일간 지킨 후 8일째 끝날에 대성회가 개최된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는 지난 6일 175개국 7500여 교회에서 초막절 대회 끝날 대성회를 거행했다. 지난달 29일 초막절을 시작으로 일주일 후 맞이한 이날,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독일, 브라질, 인도, 아랍에미리트,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등 각국에서 기념예배가 열렸다. 신자들은 성령의 은혜로 온 인류가 평화와 행복, 구원을 얻길 기원했다.

 

하나님의 교회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에서 열린 기념예배에는 3000여 명이 참석했다.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지구촌 인류가 평화롭고 행복하게 사는 비결은 하나님의 성령 축복을 받는 것”이라며 “국가와 민족, 언어와 문화가 달라도 누구든지 성령시대 구원자이신 성령과 신부, 즉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께 나아올 때 생명수로 표상된 성령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각종 재난과 어려움이 많은 오늘날 모든 사람이 성령을 충만히 받아 소망 있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구약성경에는 초막절을 지키는 사람들에게 늦은 비(성령)를 내려준다고 되어 있다. 신약성경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초막절 끝날에 성령 축복을 약속했다. “명절(초막절) 끝날 곧 큰 날에 예수께서 서서 외쳐 가라사대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 이는 그를 믿는 자의 받을 성령을 가리켜 말씀하신 것이라”(요한복음 7장) 성경의 마지막 장인 요한계시록 22장에는 “성령과 신부가 말씀하시기를 오라 하시는도다 … 원하는 자는 값없이 생명수를 받으라 하시더라”고 기록되어 있다.

 

 

초막절은 성령 축복을 선물로 받는 기쁨의 절기다. 성경에는 ‘하나님의 성령’, ‘진리의 성령’ 등으로 표현된 한 성령 안에서 구원과 영생은 물론 은혜와 평강, 지혜 등을 얻는다고 나온다. 성령 축복은 각 사람의 유익을 위한 것으로, 성령 받은 사람은 하나님의 사랑과 보호 안에서 기쁘게 살아간다. 그리스도를 닮아 겸손과 온유, 인내 등 아름다운 성품으로 타인에게도 아낌없이 사랑을 나누게 된다.

 

초막절의 유래는 3500년 전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의 명에 따라 십계명을 보관할 성막을 짓기 위해 금, 은, 포목, 목재 등 각종 재료를 자원하여 모은 데 기인한다. 이를 기념해 구약시대에는 종려나무, 화석류나무 등 여러 나뭇가지로 초막을 짓고 7일간 거하면서 이웃을 돕고 기쁜 마음으로 초막절을 지켰다. 이는 신약시대에 초막절 성령을 힘입어 성전 재료와 나무로 표상된 하나님의 백성을 모으고 천국 복음이 온 세상에 전파될 것에 대한 예언이다.

 

하나님의 교회는 2000년 전 예수 그리스도가 세우고 베드로, 요한, 바울 등 사도들이 다닌 초대교회 정통성을 회복한 교회로 알려져 있다. 그리스도가 십자가 희생 전 지킨 유월절을 비롯해 무교절, 초실절(부활절), 칠칠절(오순절), 나팔절, 대속죄일, 초막절에 이르는 새 언약의 3차 7개 절기를 성경대로 준행한다. 각 절기를 지키면 영생, 죄 사함, 부활, 성령 등 인류 구원과 밀접한 축복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 교회는 구제와 봉사 등 초대교회가 실천한 새 언약의 사랑도 한결같이 이어간다. 그동안 전 세계 지역교회가 긴급구호, 헌혈, 소외이웃돕기, 환경보호, 교육지원 등 다방면에서 2만 5000회 넘게 봉사했다. 올해 추석에는 21종의 식료품이 골고루 담긴 명절선물 5000세트(2억 5000만 원 상당)를 전국 약 230개 관공서에 전달하며 취약계층 이웃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전했다. 9월 초에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2억 원을 기탁해 국내 산불‧홍수 이재민들을 도왔다.

 

이처럼 성경의 진리와 사랑을 올곧게 실천하는 신앙에 감동한 이들의 발걸음이 잇따르면서 지금도 세계 각국에서 하나님의 교회 설립이 이어진다. 올해 국내외 19곳에서 헌당식이 이뤄졌고, 수도권과 충청, 대구, 경상, 제주 등 30여 지역에서도 예정되어 있다. 하나님의 교회는 내년에 설립 60주년을 맞는다.

 

[ 경기신문 = 김대성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