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김동연 ‘경기버스 준공영제 완성’ 약속…적자 해결은 여전히 과제로

25일 자정 ‘4~4.5% 임금 인상’ 극적 타결로 경기버스 총파업 철회
道, 밤샘 교섭에도 적극 동참…김동연 “노사 협의 통해 계획대로”
노조 “도 참여 합의에 큰 도움, 준공영제 필요성 전달하는 계기돼”
사측 “적자라서 임금 인상 어려워…金에 버스요금 인상 건의할 것”

 

26일 총파업 예정이던 경기버스가 자정 즈음 노사 간 극적으로 협상 타결을 보면서 도민들의 출근길 교통대란을 피할 수 있게 됐다. 

 

노사 간 협상 과정에는 총파업 선언의 발단이 된 준공영제 도입과 관련,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임기 후까지 협의를 통한 사업 완성을 약속하면서 양측 합의점을 조율했다.

 

노조 측은 사측에 준공영제의 필요성을 전달하는 계기가 됐다며 도에 감사를 전한 한편, 사측은 임금 인상을 위한 버스요금 인상을 김 지사에 건의하겠다고 운을 띄워 버스업계 적자를 해결하는 것이 당면 과제로 남았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전날 밤 52개 업체가 소속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와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자조합 간 막판 협상이 타결되면서 이날 예고됐던 도 시내버스 총파업이 철회됐다.

 

준공영제 실시에 따른 민영제 운수종사자의 실질 임금 인상이 골자인 이번 협상은 오후 4시부터 7시간 동안 이어진 끝에 준공영제 운수종사자 임금을 4%, 민영제 임금을 4.5% 인상하는 것으로 결론났다. 

 

이날 결정된 인상안은 올해분에 적용해  내년 1월 소급 지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0일 노조는 제1차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시내버스 등 민영제 노선 시급 21.8% 인상, 광역버스 등 준공영제 노선 시급 8% 인상을 요구했다. 

 

반면 사측은 시내버스 등 민영제 노선 시급 4.5% 인상, 광역버스 등 준공영제 노선 시급 3.5% 인상안을 제시했고 좀처럼 간극을 좁히지 못하면서 총파업 전날까지 협상이 계속됐다.

 

협상 마지막 날에는 일부 교섭위원들 사이에서 고성이 오가는 등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노사는 늦은 밤까지 수차례 정회와 속개를 반복했으나 도가 나서면서 극적 합의에 이르렀다.

 

김 지사는 도민 출퇴근길 교통대란을 우려, 상중(喪中)에도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최종 조정회의 현장을 직접 방문해 노사 양측의 최종 합의를 독려했다. 

 

도 관계자는 “김동연 지사는 시내버스조합 이사장과 노조위원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거나 국정감사 일정으로 촉박한 와중에도 매일 보고를 받는 등 각별한 관심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이번 협상에서는 이같은 김 지사의 의지와 임기가 지난 시점이더라도 준공영제 전면 도입을 매듭지을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준 것이 합의의 바탕이 됐다.

 

김 지사는 “2027년까지 시내버스 공공관리제를 노사와 잘 협의해서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고 오후석 행정2부지사, 김상수 교통국장 등 도 관계자들과 그 근거를 설명했다. 

 

도는 우선 공공관리제 전면 시행 시한 연장은 다른 의도가 있어서가 아닌 재정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감안한 결정임을 부각하면서 신뢰 회복에 나섰다.

 

김 지사는 임기 내로 하면 좋겠으나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2026년까지 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준공영제 사업 구조를 들어 노조 측을 적극 설득했다.

 

협상장에 함께한 도 관계자는 “준공영제는 완료 시기가 조금 빨라질 수도, 늦어질 수도 있지만 좌우지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공공관리제 시행에 따라 회사 수입, 근로자 임금 등 차이가 크기 때문에 형평성 문제가 없으려면 사업 시작만 하면 어떻게 해서든지 완성할 수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화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 국장은 “조정회의 기간 밤샘 교섭에 도가 함께 참여한 것이 노사 합의에 큰 도움이 됐다”며 “준공영제 도입 시기 단축 등 당초 요구가 모두 이뤄진 것은 아니지만 사측에 준공영제 필요성을 전달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도는 사업자 측의 보조금 지급 요구사항도 확인했다.

 

사측은 “코로나, 유가 상승 등으로 시내버스 원가가 올랐음에도 버스요금은 지난 2019년 이후 동결됐다. 적자인 상황에서 도 보조금이 지급되면 임금을 올려줄 것”이라며 시내버스 요금 결정권을 가진 김 지사에 정식 건의를 예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협상은 도가 예산 부족을 이유로 당초 약속했던 시한보다 1년 미룬 2027년까지 준공영제를 도입하겠다고 한 데 노조가 반발하면서 진행됐다.

 

앞서 지난해 9월 경기버스 노조는 임금 인상을 요구하면서 파업을 선언했다가 김 지사로부터 ‘임기 내 준공영제 전면 시행’ 약속을 받고 파업을 철회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나규항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