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미연 “도의회 기재위 행감 파행은 염종현 의장 탓”

지미연 위원장, 2023년도 기재위 행감 파행과 관련해 입장 발표
“염 의장 사보임 묵인하면서 기본·원칙 위반...민주당도 일부 책임”

 

지미연(국힘·용인6)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장이 2023년도 기획재정위 행정사무감사(행감) 파행의 책임을 염종현 의장에게 돌렸다.

 

지 위원장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염 의장에게 상임위원회 재배치(사보임) 철회와 사과를 촉구했다.

 

지 위원장은 지난 7월 18일 본회의에서 ‘경기도의회 상임위원회 위원 개선의 건’이 의결되면서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이 사보임된 것에 대해 “책임은 염 의장에게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 안건은 당사자 동의 없이 의장에게 전달됐고 의장은 투표를 통해 안을 통과시켰다”며 “의장은 강제사보임을 묵인하고 인정함으로써 의회의 기본과 원칙을 위반했다. 이 사태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와 원만한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재위 행감 파행과 관련해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또한 일부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지 위원장은 “민주당은 (기재위 파행을) 과장하며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고 한다”며 “정당 내부 의견 충돌은 민주적 의사결정 과정의 필수적 부분이며 건강한 정치 행위이다. (민주당이) 이런 과정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오해와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나규항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