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32.7℃
  • 서울 26.7℃
  • 흐림대전 31.1℃
  • 구름많음대구 33.5℃
  • 구름많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9.6℃
  • 흐림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32.5℃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일본산 멍게 국내산으로…인천 특사경, 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 음식점 7곳 적발

3곳 과태료 부과·4곳 수사 후 검찰 송치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거나 혼동할 수 있게 표시한 음식점 등 7곳이 적발됐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 10월 19일부터 11월 15일까지 수산기술지원센터, 군·구와 합동으로 원산지 표시법을 위반한 음식점 7곳을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A 음식점은 일본산 멍게를 보관·판매하면서 원산지 표시판에 이를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했다. 또 일본산 참가리비도 원산지 표지판에 국산, 일본산, 중국산을 동시에 표시했다.

 

B 음식점은 중국산 냉동 아귀를 사용하면서도 원산지 표시판에 국내산으로 표시했으며, C동태 전문 음식점은 러시아산 황태를 국내산으로 작성했다.

 

D 음식점은 중국산 활낙지의 원산지를 국내산, 중국산으로 표시해 적발됐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를 거짓으로 하거나 이를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를 하면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 원산지 표시를 하지 않은 경우에는 위반 정도에 따라 5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 특사경은 원산지를 고의로 표시하지 않은 음식점 3곳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고 원산지를 거짓 표시해 적발된 음식점 4곳에 대해서는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전태진 시 특사경 과장은 “시민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원산지 정보를 제공해 건전한 수산물 소비 문화가 확립될 수 있도록 원산지 표시 단속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