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김동연 “韓, 국제정세에 동떨어진 것 같아”

다보스포럼 세계경제지도자모임 참석 소회 밝혀
모임, 포용·통합 글로벌시장 회복의 필요성 논의
‘道와 혁신가들’ 특별세션서 스타트업 지원 약속
공간·연결·세계화 등 ‘스타트업 천국’ 방향 소개
道, 판교+20 프로젝트·국제 투자유치 박람회 계획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 참석을 위해 스위스 출장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8일(현지시간) “현재 한국이 긴박하게 돌아가는 국제정세에 너무 동떨어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다보스 콩그레스센터에서 세계경제지도자모임(IGWEL) 참석 후 “최고 지도자들이 모여 세계 경제를 논의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영감을 얻을 수 있었고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회의는 의장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를 비롯해 주요국 재무장관, 중앙은행장, 국제기구 대표 등 초청된 정상급 인사 50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김 지사는 경제부총리, 세계은행 근무 등 경험을 보유해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한국 인사나 전 세계 지방정부 인사 중 유일하게 초청됐다.

 

이날 모임에서는 경제적 분열 예방을 주제로 취약하고 불확실한 세계 경제 상황에서 포용적이면서 통합된 글로벌시장 회복의 필요성을 논의했다.

 

모임을 마친 뒤에는 ‘경기도와 혁신가들(Gyeonggi and the Innovator)’을 주제로 한 특별 세션에 중재자로 참석해 ‘스타트업 천국’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김 지사는 클러스터링(Clustering.공간), 네트워킹(Networking.연결), 글로벌리제이션(Globalization.세계화)를 도의 스타트업 정책방향으로 꼽고 “창업을 하거나, 투자할 수 있는 유망한 벤처스타트업이나 좋은 협력 파트너를 찾는다면 도가 최적의 장소”라고 강조했다.

 

그는 “도는 대한민국의 경제와 첨단산업의 중심”이라며 “대선후보, 경기도지사 후보 당시 공약이었던 ‘스타트업 천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 스타트업 대표는 “한국이 정보화가 특히 도에 관심이 많아서 참석했다. 도 스타트업 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 출신인 세계적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눔(Noom)’의 정세주 대표는 “혈혈단신으로 처음 미국에 와서 많이 힘들었다. 한국인들이 스타트업 붐을 일으키는 데 적극 협력하고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스웨덴 전기트럭·자율주행 자동차 제조회사 ‘아인라이드(Einride)’의 로보트 팔크 대표와 독일 AI 의사 건강관리 앱개발 회사인 ‘에이다헬스(AdaHealth)’의 다니엘 나스라그 대표도 “도와 함께 사업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도는 판교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20개 이상 지역거점에 66만㎡(20만평)의 창업 공간을 조성하는 판교+20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는 판교테크노밸리에서 국내외 3000개 이상 스타트업과 투자자 1000명 이상으로 초청하는 대규모 국제 투자유치 박람회를 개최한다.

 

[ 경기신문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