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17.6℃
  • 구름조금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조금거제 17.2℃
기상청 제공

조용익 부천시장 "기업 유치·첨단산업 생태계 조성 주력"

새해 시정 운영 방향 발표 …'상생과 미래'
지역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과학고 설립·탄소중립으로 미래 비전 제시

조용익 부천시장은 24일 '첨단산업 중점도시라는 미래 비전 실현을 위해 기업 유치 및 첨단산업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조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각계각층 시민이 상생하고 함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면서 '상생과 미래'라는 새해 시정 운영방향을 발표했다.

그는 시민의 삶을 당장 개선하는 민생정책을 중심으로 한 ‘상생’ 시정을 설명한 뒤 기업 유치 및 첨단산업 생태계 조성, 과학고 설립, 탄소중립 선도도시 추진 등 ‘미래’로 나아가는 비전을 제시했다.

조 시장은 "부천페이를 2000억 원 규모로 발행하고, 추가할인 가맹점을 활성화해 지역경제 선순환 체계를 강화하겠다"며 "기부와 같은 사회공헌자금을 부천페이 발행에 활용하는 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통시장의 낡은 시설개선과 경영현대화·온라인 판로지원에도 나선다. 중소기업의 장기적인 성장을 위해 중소기업육성자금과 내일채움공제를 지원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20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 대출, 연 2%의 대출 이차보전도 진행한다.

청년·신중년 등 세대별 맞춤 일자리 창출에도 힘을 쏟는다. 취약계층을 위한 단비일자리를 내실화해 공공일자리도 9000개 마련한다. 조 시장은 "반도체산업을 키워 관내 협력업체 80곳의 매출을 높이고 지역 특화산업의 기술 고도화를 이루겠다"며 "4년간 일자리 11만 개 창출 목표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지역공동체 복지 안전마을 플랫폼인 ‘스마트 안(전)부(천) 시스템’을 확대한다. 먼저 오는 3월 첫 선을 보이는 ‘스마트온 부천’ 앱을 통해 지역주민과 함께 복지·안전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돌봄시스템을 신속하게 연계한다. 지난해 84개였던 ‘부천 온스토어’ 참여 가게를 두 배 가까이 확대하고, 모든 세대를 아우른 주민조직 '온동네 발굴단'도 운영한다.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의 국회 통과에 발맞춰 중동 1기 신도시 정비기본계획을 빠르게 수립한다.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올해 안으로 선도지구를 선정하고 새로운 기준과 관리방안을 마련한다. 원도심 재건축 안전진단 비용을 지원해 주거환경 개선을 도모하고, 따로 이뤄지던 건축 및 경관심의 과정을 통합해 처리 기간을 단축한다.

 

컬러링 사업을 새롭게 추진해 조화로운 도시경관 조성을 위한 공공색채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건축물 색채디자인 컨설팅을 지원하는 등 도시의 매력을 더한다.

주차난 해소를 위해 거주자우선주차장 161개소 4829면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 개방하고, 학교 및 종교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주차면을 추가로 확보한다. 임산부·어르신 등 교통약자가 따로 이용하던 주차장을 ‘배려주차장’으로 통합해 주차 공간과 배려의 폭을 함께 넓힌다.

조 시장은 “거주자우선주차장 개방은 별도 예산 투입 없이 1만 4000여 개의 추가 주차면을 확보하는 동시에 연간 약 6억원의 주차 비용을 절감해 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효과가 있다”며 “지역사회 상생을 통한 시민의 주차 편의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첨단산업 중점도시’라는 미래 비전 실현을 위해 기업 유치를 통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쏟는다. 부천 대장 도시첨단산업단지에 미래 신성장 산업, 친환경 첨단·우수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하고, 앵커 기업인 SK그린테크노캠퍼스를 중심으로 유망한 기업들을 끌어모을 계획이다.

또한 기업 유치의 장애물이 되고 있는 40년 묵은 수도권정비계획법의 규제사항 개선에도 힘쓴다. 웹툰융합센터를 기반으로 관련 업계 유망기업과 창작인을 발굴·육성하고 문화콘텐츠의 근원인 지식재산(IP) 산업을 키우는 등 문화의 산업화를 통한 미래먹거리 창출에도 나선다.

과학고 유치를 통한 인재 양성도 도모한다. 조 시장은 "현재 과학중점학교로 운영하는 부천고를 과학고로 전환해 창의·융합 과학 인재가 부천에 모이고, 그들이 부천의 미래를 더욱 키우는 선순환 고리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향후 공청회, 서명운동 등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해 과학고 설립 필요성과 공감대를 넓혀갈 방침이다.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도시로 발돋움한다. 이를 위해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를 중심으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중장기 탄소중립 로드맵을 수립한다. 조 시장은 “탄소중립 대응 플랫폼을 만들어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측정 관련 정보와 서비스를 시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레미콘공장 차량이 자주 드나드는 오정로 일원에 ‘클린&쿨링 로드’를 조성하고, 하수 재이용수를 활용한 자동살수장치를 설치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만든다. 오는 6월 춘의동에 수소충전소를 신설하는 등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수소차·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늘린다.

조 시장은 "무엇보다 ‘시민의 삶이 우선’이라는 자세로 삶의 질을 높이는 생활행정을 펼치겠다"며 "눈앞에 놓인 문제를 슬기롭게 풀어나가면서 미래 발전 청사진을 단단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김용권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