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건설사 10곳 중 8곳 자금난 심각..."이자 감당도 어려워"

한경협, 매출 500대 건설사 자금 사정 조사
원자재 가격 안정화 등 정책적 지원 필요

 

국내 건설업계의 자금난이 심각해지고 있다. 고금리와 급등하는 원자재 가격, 인건비 상승 등이 겹쳐 건설사들의 자금 사정이 악화되고 있는 것이다.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는 국내 건설사 102곳을 상대로 '매출 500대 건설기업 자금 사정 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근 자금 사정이 '평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43.1%, '곤란하다'는 응답은 38.3%였다고 19일 밝혔다. '양호하다'는 응답은 18.6%였다.

 

올해 하반기 자금 사정 전망 역시 밝지 않다. 응답 기업의 52.9%는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은 33.4%에 달했다.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은 13.7%에 그쳤다.

 

건설사 자금 사정 악화의 가장 큰 원인은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상승'(31.4%)으로 나타났다. 이어 '높은 차입 금리'(24.5%), '신규계약 축소'(16.7%) 등이 뒤를 이었다.

 

대다수 건설사들은 현재 기준금리 수준(3.50%)에서 이자비용을 감당하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높은 대출금리와 수수료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도 70%가 넘었다.

 

구체적으로 현재 기준금리 수준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 임계치를 넘었다는 응답은 76.4%에 달했다. 여유가 있다는 응답은 17.7%에 그쳤다.

 

건설사들은 올 연말 기준금리가 현재 수준에서 동결되거나 소폭 인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60% 이상의 기업이 연말 기준금리를 3.50%(동결) 또는 3.25%로 예상했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고물가, 고금리 장기화, 부동산 경기 침체 등 복합적 요인으로 건설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이 커지면서 자금 사정이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리‧수수료 부담 완화, 원자재 가격 안정화, 준공기한의 연장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오다경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