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20.3℃
  • 박무서울 14.9℃
  • 맑음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조금울산 20.0℃
  • 맑음광주 17.7℃
  • 박무부산 20.6℃
  • 맑음고창 ℃
  • 흐림제주 19.7℃
  • 맑음강화 13.7℃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전공의 71.2% 사표…복지부, “사람목숨 갖고 그러면 안 돼”

주요 100개 병원 중 9000명 전공의 사표
이틀 간 수술취소 등 피해 100여 건 속출
복지부, “지금 복귀하면 정상 회복 가능”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하며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가 주요 100개 수련병원에서 9000명에 육박한 가운데 수술취소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일 오후 10시 기준 주요 100개 수련병원을 점검한 결과 전공의의 71.2%인 8816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100개 병원에는 전체 전공의 약 95%인 1만 3000여 명이 근무한다. 사직서는 모두 수리되지 않았다. 근무지 이탈자는 소속 전공의의 63.1%인 7813명으로 확인됐다.

 

경기 남부지역은 상급 종합병원 8곳 전공의 1017명 중 700여 명(19일 기준)이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복지부는 지금까지 전공의 총 6228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렸고, 3377명에 대해서는 소속 수련병원으로부터 명령 불이행 확인서를 받았다.

 

아울러 주요 수련병원 100곳 중 50곳에 직원을 파견해 현장을 점검하고, 업무개시명령에도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에 대해서는 ‘면허 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지원 센터에 신규로 접수된 피해사례는 전날 오후 6시 기준 58건이었다. 주로 일방적인 진료예약 취소, 무기한 수술 연기 등의 내용이었다.

 

세부적으로는 수술 취소 44건, 입원 지연 1건, 진료예약 취소 8건, 진료 거절 5건 등이다. 19일까지 피해 사례 34건을 합치면 92건으로 100건에 육박한다.

 

복지부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이날 97개 공공의료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비상진료체계 유지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건강보험 수가(酬價) 인상, 각종 평가에서의 불이익 방지 등 지원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모든 공공의료기관은 비상진료대책을 바탕으로 24시간 응급의료체계 운영, 병원 내 인력 조정을 통한 필수의료 진료 기능 유지, 진료시간 확대 등을 추진한다.

 

박민수 복지부 제2차관은 “전공의 이탈이 심한 상급종합병원이 중증·응급환자 진료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2∼3주보다 훨씬 더 비상진료체계가 지속 가능하도록 정부가 가능한 모든 수단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공의들에게는 “아직 (면허 정지 등) 처분이 나간 것이 아니므로 지금 복귀하면 모든 것이 정상을 회복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각종 명령이 의사들에 대한 ‘겁박’이라는 지적에는 목소리를 높였다.

 

박 차관은 “(집단 사직 등) 의견 표출도 법이 정한 테두리 안에서 해야 한다”며 “사람 목숨을 가지고 그러면 안 된다. 정부의 명령을 ‘겁박’이라고 하는데, 정부는 그냥 법을 집행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들이 현장을 떠나서 환자를 위태롭게 하는 거는 (정부 명령의) 억만 배에 가까운 겁박 아닌가”라며 “왜 인식들이 그런지 정말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이보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