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전국동계체전] 변지영 "첫 경기 우승 기쁘지만 남은 경기 집중할 것"

"다관왕 목표로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

 

“첫 경기에서 금메달을 따서 기쁩니다. 하지만 아직 시합이 많이 남아 있기 때문에 기쁜 마음은 뒤로 하고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습니다.”

 

22일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제105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첫 날 스키 남자일반부 크로스컨트리 클래식 10㎞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변지영(경기도청)은 “남은 경기에서 다관왕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변지영은 “오늘 눈이 많이 와서 경기하기 좋지 않은 날이었지만 경기도소속 코치님들께서 왁스칠을 잘 해주셔서 스키를 잘 탈 수 있었다”며 “이런 악조건에서 시합하는 일이 일 년에 한 번 정도 있다. 그때의 경험이 오늘 스키를 타는데 도움이 됐다. 집중해서 경기를 한 만큼 넘어지지 않고 무사히 완주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제54회 대한스키협회장배 전국스키대회에 출전한 변지영은 체력보충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회장배 끝나고 쉬는 날이 별로 없었다. 최대한 잘 쉬며 체력회복에 힘썼고, 많은 영양분을 섭취하며 전국동계체전을 준비했다”고 말한 그는 “그렇다고 마냥 쉬기만 한 것은 아니다. 위재욱 감독님께서 짜주신 훈련 계획에 따라 훈련도 진행했다. 덕분에 오늘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변지영은 제104회 대회에서 뛰어난 실력을 뽐내며 5관왕에 오른 바 있다.

 

그는 “지난 대회에서 5관왕을 달성했다고 해서 특별히 부담감을 가지고 있진 않다”면서 “그저 매 경기 잘해야 겠다는 마음 뿐이다. 남은 시합도 오늘처럼 잘 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