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고준호·황세주 의원, 경기도 의료공백 대응 질타…道 “정부 지침 때문”

도의회, 의료 파업에 따른 전공의 이탈 현황과 대응책에 대한 질의
고준호 “의료 공백에 대해 김동연 지사의 명확한 입장과 기조 필요”
황세주 “도민 불편 최소화 위해 전공의 이탈 현황 정확히 파악해야”

 

경기도의회는 의료계가 의대증원에 반대하며 촉발된 의료 공백과 관련해 경기도가 ‘늦장 대응’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도는 정부가 관련 업무를 총괄하고 있어 도 차원의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는 22일 도 보건건강국과 경기도의료원 등에 대한 업무보고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도의회 여야 의원들은 의료 파업에 따른 전공의 이탈 현황과 대응책에 대한 질의를 이어갔다. 

 

황세주(민주·비례) 도의원은 도가 도내 전공의의 근무지 이탈 현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는 것에 대해 “정부는 모두 파악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유영철 도 보건건강국장은 “도는 도내 시군 보건소와 경찰을 통해 (전공의 이탈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그런데 실제 근무 이탈에 대해선 정확한 수치를 파악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복지부가 의료 현장에 나가 이탈 현황을 파악하는 작업을 하고 있는데 도 차원에서 이를 파악하려고 하면 병원에서 업무 혼선 등의 이유로 조사를 거부한다. 복지부도 (관련 자료를) 공유해주지 않으면서 (자체적으로) 업무를 해결하겠다고 답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정부에 긴밀한 협조를 재차 요청하라”며 경기도의료원에는 “의료 공백을 줄이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준호(국힘·파주1) 도의원도 의료 공백에 대한 도의 정책과 방향성이 모호하다고 지적하며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입장과 기조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유 국장이 “의료 공백과 관련해 김동연 지사가 직접 지시를 내린 적 없다”고 답하자, 고 의원은 “지금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고 의원은 “경기도의 최대 현안으로 대두되는 의료 공백에 대해 충분한 논의가 있어야 하는데 이에 대해 (김동연 도지사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거 같아 안타깝다”며 김동연 도지사의 행보에 우려를 표했다.

 

[ 경기신문 = 나규항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