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 개최…김은중 수원FC 감독 "발전하는 팀으로 거듭날 것"

수원FC, 올 시즌 '돌풍' 주인공 묻는 질문에 '1표'
김은중 감독 "중위권에서 안정적인 팀 운영 할 것"

 

2024시즌 프로축구 K리그1 개막을 앞두고 12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새 시즌 각오를 밝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서울특별시 중구 더 플라자 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올해 K리그1 최대 관심사는 울산 HD의 3연패 달성 여부와 이를 저지해 낼 ‘돌풍’의 주인공이다.

 

이날 미디어데이에서는 울산의 3연패 도전을 막아낼 후보로 전통의 강호 전북 현대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공격수 제시 린가드를 영입한 FC서울, 광주FC가 뽑혔다.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킬 팀을 골라 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K리그1 12팀 감독 중 5명이 FC서울을 지목했다.

 

돌풍의 주인공으로 FC서울을 호명한 김은중 수원FC 감독은 “FC서울과 어울리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 팀은 순위가 몇 년간 하위권이었다”며 “FC서울은 올 시즌 영입을 튼튼히 잘 했고, 린가드라는 걸출한 선수가 있기 때문에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키는 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20세 이하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4위로 올려놓은 김은중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수원FC는 1표를 받았다.

 

수원FC의 ‘돌풍’에 한 표를 선사한 이민성 대전 하나시티즌 감독은 “김은중 감독이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보여준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올 시즌 수원FC가 좋은 경기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은중 감독은 “작년에 수원FC가 많이 힘들었다. 겨울 동안 준비 잘 했다. 올 시즌 수원FC가 중위권에서 안정적인 팀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라면서 “매 경기 발전하는 팀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수원FC 주장 이용은 “선수들이 많이 바뀌었다. 젊고 경험있는 선수들이 하나 되고, 몸과 정신이 살아있는,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K리그2에서는 염기훈 수원 삼성 감독이 “많은 팬분들이 얼마나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 알고 있다. 저도, 선수들도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올해는 작년에 보여줬던 모습이 아니라 결과와 내용 모든 것을 갖고 승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밖에 지난 시즌 돌풍을 일으켰던 고정운 김포FC 감독은 “작년 미디어데이 때는 맨 뒤에 있었는데, 격세지감을 많이 느낀다. 팬분들과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이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 더욱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이영민 부천FC1995 감독은 “부천이 2년 연속 준 플레이오프에서 아픔 겪었다. 올해는 그 이상의 성적을 거두겠다”고 전했으며, 유병훈 FC안양 감독은 “공격도 중요하지만 끈적한 수비로 실점을 줄이겠다. 플레이오프를 넘어서 승격에 도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기형 성남FC 감독은 “올 시즌 승격 목표로 많은 선수 영입했고, 강도 높은 동계훈련을 했다. 올해는 작년과 다른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지난 시즌 12위에 머물렀던 안산 그리너스FC의 임관식 감독은 “동계시즌 준비 잘 했다. 저희가 어디까지 올라갈지 모르겠지만, 언더독의 반란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