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與공관위, 2차 경선 결과 발표…김은혜·황명주 공천 확정

분당을 김은혜·광주을 황명주, 각각 김민수·조억동 꺾고 본선행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8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1차 경선 결선 및 2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경기도 지역구에서는 광주을과 성남분당을 등 2곳의 후보가 확정됐다.

 

성남분당을은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경선에서 김민수 대변인을 누르고 본선에 진출했다. 이에 김 전 수석은 앞서 분당을 현역인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배지경쟁이 확정됐다.

 

광주을은 경선 결선 결과, 황명주 전 국민의힘 광주을 당협위원장이 조억동 전 광주시장을 꺾고 공천을 확정했다.

 

민주당에서는 신동헌 전 광주시장, 박덕동 전 경기도의원, 안태준 전 경기주택도시공사 부사장 등 후보 3명이 경선을 진행 중이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관위원장은 이날 ‘컷오프 대상자 재배치’, ‘공천 결과에 따른 재심 신청’을 묻는 질문에 “아직 재배치 계획은 없고 이의신청도 없었다”고 답했다.

 

또 현역 의원 다수가 공천을 받은 것에 대해선 “(경선에서) 신인 후보의 득표율이 낮았다”며 “신인들이 현역에 도전하기 위해선 1~2년 정도 더 (지역구에) 공을 들여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철규 공관위원도 “유권자가 결정한 결과”라며 민주당을 향해 “지역구 주민의 뜻이 반영돼야 하지, 민주당처럼 권력자 마음대로 공천을 정하는 건 잘못된 일”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 경기신문 = 나규항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