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3.9℃
  • 흐림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3.4℃
  • 구름조금대구 14.6℃
  • 맑음울산 13.9℃
  • 구름조금광주 14.3℃
  • 맑음부산 17.1℃
  • 구름조금고창 ℃
  • 구름조금제주 18.3℃
  • 흐림강화 16.6℃
  • 구름많음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9.7℃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올해 주택시장, 공급·금리가 주요 변수"

KB금융, '2024 KB 부동산 보고서' 발간
7대 이슈 심층분석…전문가 설문조사도

 

올해 주택시장은 주택 공급이 급격하게 감소하고 고금리 기조가 지속돼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택매매가격은 하락하겠지만, 지난해에 비해 경착륙 위험은 낮아졌다는 분석이다.


KB금융그룹은 3일 지난해 부동산시장에 대한 진단과 올해 시장 전망을 담은 '2024 KB 부동산 보고서'를 통해 올해 주택시장의 대표적인 7대 이슈를 선정하고 심층 분석했다.

 

보고서를 통해 KB금융이 꼽은 올해 주택시장의 주요 변수는 공급과 금리다. 고금리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따른 공사비 증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리스크 등으로 민간주택 공급 위축이 불가피한 가운데, 고금리 기조로 인한 시장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기준금리 인하 시기와 인하 폭, 그리고 재건축·재개발 관련 정부 정책 등이 시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7대 이슈로는 ▲역대 최저 수준이 지속되고 있는 주택 거래 ▲주택공급 급격한 감소로 인한 공급 부족 가능성 ▲노후계획도시 특별법과 재건축 시장 영향 ▲전세 수요 아파트 집중, 입주물량 부족으로 가격 상승 가능성 확대 ▲주택 경기에 최대 화두로 부각되는 금리 인하 가능성 ▲주택경기 위축에도 늘어나는 주택담보대출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책 등에 대한 전망 등이 선정됐다.

 

 

보고서에는 부동산시장 전문가, 전국 500여개 중개업소, KB국민은행의 프라이빗뱅커(PB)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도 담겼다.

 

설문 결과를 살펴보면 올해 전국 주택매매 가격에 대해서는 모두 하락세를 전망했다. 다만 지난해 대비 주택경기 경착륙에 대한 우려는 많이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금리 인하시기와 인하 폭이 중요하게 작용 될 것으로 판단하며, 수도권 중심으로 상승하고 있는 전세가격 또한 주요 현안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주택경기 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핵심 정책으로는 금리 인하가 꼽혔으며, ▲주택담보대출 지원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 금융 규제 완화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투자 유망 부동산으로는 아파트 분양과 신축 아파트, 재건축이 주목됐다. 다만, 부동산 경기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아파트 분양과 신축 아파트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입지와 시설 등이 양호한 자산과 그렇지 못한 자산 간 양극화가 심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PB 대상 설문조사에서 고자산가가 선호하는 투자자산은 예금(29%), 채권(24%), 부동산(23%) 순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은 2017년 조사 이래 고자산가들이 선호하는 투자자산 부동의 1위였지만, 지난해 부동산시장 위축과 고금리 지속 등으로 선호도가 7%포인트 하락했다.

 

부동산 중에서는 일반 아파트(33%)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으며, 재건축 아파트(26%) 선호도도 크게 늘어났다. 부동산 경기 위축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아파트를 중심으로 시장 회복 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됐다.

 

전세시장의 경우, 올해도 하락세가 지속할 가능성이 있지만, 반등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매매 수요 위축, 입주물량 감소로 인해 전세 수요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해 화두였던 전세사기와 전세보증금 미반환 리스크는 다소 완화될 수는 있지만, 빌라의 경우 현재진행형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됐다.

 

강민석 KB경영연구소 박사는 “지난해부터 주택공급 감소 이슈가 새롭게 부각되면서 부동산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올해 기준금리 인하 시기와 인하 폭, 주택 공급 등의 변수가 부동산시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고현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