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임팩트 유니콘’ 육성하는 경기도…550억 규모 금융지원사업 추진

道, 2026까지 임팩트 유니콘 100개 육성 목표
특례보증·이차보전 등 4개 지원사업 올해 추진
담보력 취약한 도내 사회적경제조직 지원 목적

 

경기도가 오는 2026년까지 ‘임팩트 유니콘’ 100개를 육성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올해 육성 사업의 하나로 총 55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금융지원 사업은 총 4개 분야로, 영세하고 담보력이 취약한 사회적경제조직에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4개 사업은 ▲특례보증·이차보전 171억 원 ▲경기소셜임팩트펀드 278억 원 중 도내 투자 100억 원 이상 ▲사회적경제조직 특별융자 및 보증·융자지원 사업 239억 원 ▲협동자산화 지원사업 40억 원 등이다.

 

먼저 경기신용보증재단의 ‘특례보증·이차보전’을 통해 업체당 보증한도 최대 5억 원, 5년간 2.5%p의 이차보전을 지원한다. 보증 규모는 지난해 120억 원에서 올해 150억 원으로 확대됐다.

 

지원 대상은 사업장이 도내 소재한 (예비)사회적기업, (예비)마을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소셜벤처 기업, 장애인 표준사업장,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등 중소기업으로 영리사업자인 경우 해당된다.

 

다만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의 경우 비영리사업자도 가능하다.

 

융자 금액은 업체별 신용보증평가에 따른 한도에 맞게 최대 5억 원까지 지원되며, 융자 기간은 5년(1년 거치 4년 균등분할상환)이다.

 

융자 금리는 협약 은행 대출금리에서 도가 지원하는 이차보전율 2.5%p를 뺀 금리로 적용된다.

 

이와 함께 도와 도사회적경제원이 사회적경제조직 투자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경기소셜임팩트펀드’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기업 발굴·투자를 위해 활용된다.

 

해당펀드는 도 예산 50억 원을 출자하고 민간자금 등 228억 원을 유치해 당초 목표 200억 원을 넘은 278억 원 규모로 조성됐다.

 

이 중 100억 원 이상을 도내 사회적경제조직에 의무 투자해 지역 내 사회문제 해결과 기업 성장, 고용 활성화 등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 도는 지난해 12월부터 ‘경기도 사회적경제조직 특별융자 사업’과 ‘사회적경제조직 보증·융자지원 사업’ 참여 기업을 모집 중이다.

 

해당 사업은 지역 신협(특별융자)과 신용보증기금·신한은행(보증·융자)이 도와 협약을 맺고 총 230억 원 규모의 사회적경제조직 대상 운전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밖에 자금력이 취약한 사회적경제조직의 안정적인 경영환경 조성을 위해 ‘사회적경제조직 협동자산화 지원사업’도 이달 중 추진할 예정이다.

 

총예산 40억 원 내에서 지원 기업을 선정하며, 융자 금액은 기업당 최대 10억 원, 융자 금리는 2% 고정금리다.

 

융자 기간은 10년(4년 거치 6년 균등 분할 상환), 15년(5년 거치 10년 균등 분할 상환)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매입비의 최대 90%까지 지원한다.

 

한편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해 10월 ‘경기도 사회적경제 쇼케이스’를 통해 오는 2026년까지 사회적경제 4대 비전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4대 비전은 ▲임팩트 유니콘기업 100개 육성 ▲성공한 사회적경제기업 모델의 프랜차이즈화 ▲공공·민간기업과 함께 ‘우선구매 1조 원 시장’ 조성 ▲사회적경제조직 1만 2000개로 확대 등이다.

 

[ 경기신문 = 이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