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5.4℃
  • 구름조금서울 20.4℃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20.2℃
  • 맑음울산 22.6℃
  • 맑음광주 21.0℃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5℃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17.5℃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아이 챙기기 힘들어요”…없어진 어린이집에 경기교육청 직원들 육아 ‘빨간불’

경기도교육청 신청사 이전 후 부지 문제로 어린이집 사라져
학부모 직원들 “아이 키우는 직원 사정 생각 안하나” 성토
자리 남는 경기도청 어린이집 “혹시 모를 상황 대비해야” 거부

 

지난해 광교신청사로 이전한 경기도교육청(남부청사)에 ‘직장 어린이집’이 사라져 직원들의 자녀 돌봄에 ‘적신호’가 들어왔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근 경기도청 어린이집도 이용할 수 없어 광역행정타운에서 도교육청 직원들만 자녀돌봄에 불편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27일 경기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도교육청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조원동 청사 부지에 직장 어린이집이 있었지만 신청사로 이전할 때 광교 부지에는 설치하지 않았다.

 

현재 도교육청이 위치한 행정융합타운에 민원인 등 외부인 출입이 많아져 안전문제가 발생하는 점, 또 별도의 부지가 없다는 점 등으로 설치하지 않았다는 것이 도교육청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이미 도교육청은 청사이전이 끝난 현재 직장 어린이집을 신설하기는 어려운 여건인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 도교육청은 수용인원이 남는 도청 어린이집을 함께 이용하는 방안을 꾸준히 제안하고 있지만, 도청 측은 문을 열어주지 않고 있는 상태다.

 

도청 관계자는 “인사이동으로 북부청사에서 인원이 채워지는 등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수용가능 인원을 남겨놔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도청 어린이집의 수용인원은 최대 240명이며, 수용가능인원은 27일 기준 12명이다. 해당 기관은 인근 이의119안전센터 직원도 이용 가능하다.

 

이에 도교육청 직원들의 불편은 계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4살 자녀를 키우는 직원 A씨는 “조원동 시절에는 출퇴근할 때 아이를 맡기고 찾아갈 수 있어서 업무할 때도 걱정이 없었는데 현재는 멀리 있는 어린이집까지 가야 해 통근시간이 배로 늘어났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직원 B씨는 “윗선에서 어린이집 설치를 얘기해주면 좋을 텐데 실국장급 직원들은 이미 아이를 다 키워놨으니 어린 아이를 키우는 직원들 사정을 굳이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고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도교육청 측은 직원들에게 필수보육비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지속적으로 도청과 협의하는 등 방안을 마련해보겠다는 입장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출생률 감소로 해마다 원아 수가 줄어드는 추세라 도청 어린이집 문을 좀 열어준다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고 도청 측에 계속 얘기하고 있다”며 “교직원의 보육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이보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