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
  • 맑음강릉 29.1℃
  • 맑음서울 32.3℃
  • 맑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4.0℃
  • 맑음울산 29.9℃
  • 구름조금광주 33.3℃
  • 맑음부산 27.9℃
  • 맑음고창 28.3℃
  • 구름조금제주 28.0℃
  • 맑음강화 27.3℃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3.0℃
  • 맑음강진군 31.8℃
  • 맑음경주시 34.5℃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4·10 총선] 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대통령실 참모진 연달아 사임(종합)

국정 운영 기조 변화 감지…“되돌아 보는 시간 있을 것”
한덕수, 이관섭, 성태윤, 한오섭, 이도운 등 사의 전해

 

‘여소야대’로 끝난 4·10 총선 참패 결과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 결과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 민생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다음 달 10일 취임 2주년을 앞둔 윤 대통령이 그동안 고수해 온 국정 운영 기조에 상당한 변화를 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총선 직후인 1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에게 “총선 결과에 대한 윤 대통령의 말을 대신 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총선 참패 영향으로 한덕수 국무총리는 물론 대통령실에서는 국가안보실을 제외한 대통령실의 모든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진들도 전원 사의를 밝혔다.

 

이관섭 비서실장을 비롯해 성태윤 정책실장, 한오섭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이다.

 

국가안보실은 자진 퇴진 대상에서 제외됐는데, 이는 북한이 도발 수위를 높이고 전 세계적으로 국지전이 벌어지는 등 엄중한 외교·안보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선거 시작 전부터 어떤 결과가 나오든 그동안의 국정 수행에 대한 국민의 평가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선 결과나 원인에 대해서도 저희가 되돌아보는 시간이 곧 있을 것이다. 다시 발표하겠다”며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 기조 변화를 시사하기도 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야당과 긴밀한 협조와 소통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기자 질문에 “네, 그렇게 해석하면 (된다)”고 답했다.

 

현 정부의 핵심 교육·연금·노동·의료 개혁 등 각종 정책 추진을 위해 범야권과의 소통을 늘려 향후 3년간의 장기과제를 해결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한편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과반 의석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별도의 회담을 하지 않아 왔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