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3℃
  • 구름조금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16.8℃
  • 맑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4.3℃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6.5℃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1℃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7.8℃
  • 구름조금경주시 15.1℃
  • 구름조금거제 16.3℃
기상청 제공

與, 지도부 공백 수습에 ‘비대위’ 공감…성격·시기 등엔 이견

관리형·혁신형 비대위 등 의견 분분
16일 당선인 총회서 방향 정해질 듯

 

4·10 총선 참패로 지도부 공백 위기를 맞은 국민의힘이 이에 대한 해법으로 비상대책위원회에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그 성격과 시기를 두고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국민의힘은 새로운 비대위를 구성해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준비하고, 새 비대위원장 인선과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16일 당선인 총회를 통해 결정할 방침이다.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15일 국회에서 4선 이상 당선인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가급적 신속히 당 체제를 정비하겠다”며 “전당대회를 하려면 당헌·당규상 비대위를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고위원회가 있는 상태면 비대위를 거칠 필요가 없지만, 지금 최고위가 없고 전당대회를 하기 위해선 실무적인 절차를 진행하는 데 비대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중진 간담회에서는 비대위원장에게 막대한 권한을 부여하는 전권형 비대위가 아닌, 관리형 비대위를 거쳐 전당대회를 준비하자는 방향으로 무게가 쏠린 것으로 알려진다.

 

5선이 확정된 권성동 의원은 이날 채널A ‘정치 시그널’에서 “비대위 연장은 아무 의미가 없고, 새로운 당대표 중심으로 새로운 당 지도부가 출범할 수 있게끔 기회를 주는 것이 맞다”고 했다.

 

한편에서는 총선 참패에 대한 원인 분석과 성찰이 우선순위인 상황에서 당권 경쟁을 위한 비대위 보다 ‘혁신형 비대위’를 꾸려 당 수습을 맡긴 뒤 올해 하반기에 전당대회 치러야 한다는 얘기도 있다.

 

다만 하반기라고 하더라도 전당대회 개최 시기가 연말까지 가선 안 된다는 우려도 있다.

 

김재섭 당선인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적어도 조기 전대에 대해서는 반대다. 쓰레기가 막 어질러져 있는데 거기에 그냥 이불을 덮어버리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처절한 반성이 먼저 있어야 되는데 조기 전대를 치르면 다시 한번 이 모든 국면이 다 이불 아래로 들어가 버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당선인은 ‘정기국회 후 12월 전대 개최설’에 대해선 “그건 또 늦다. 비대위가 너무 길어지는 것도 여당 입장에서 굉장히 어색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가장 좋은 방식은 내일 당선자총회에서 총의를 모아 일단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그 원내대표가 권한대행으로서 비대위원장 역할을 하면서 5∼8월 정도까지 정국 주도권을 쥐고 가되, 그 후 정상적인 스케줄대로 전대를 치렀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