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17.6℃
  • 구름조금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조금거제 17.2℃
기상청 제공

10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 아픔…세월호 10주기 기억식

안산 화랑유원지서 유족·시민·정당 대표 등 3500여명 참석
희생자 304명 호명 이어 추도사·추모 공연 등으로 진행

 

“우리는 잊지 않겠습니다. 기억의 끈을 이어 서로의 손을 잡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16일 오후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이 개최된 안산 화랑유원지. 오전에 내렸던 비로 거뭇했던 하늘은 기억식이 시작될 쯤 언제 그랬냐는 듯 파란 하늘로 변해 있었다.

 

기억식이 열리는 중앙무대 양측에 설치된 기둥에 새겨진 ‘대통령공식사과’, ‘국가책임인정’이라는 글귀는 내리쬐는 햇볕에 선명하게 반사됐다.

 

2014년 4월 16일 이후 전국을 물들였던 ‘노란 물결’은 점차 쇠퇴해져 갔지만 10년이 지난 이날 더욱 크고 밝게 빛났다.

 

기억식에는 주최 측이 신고한 인원 2500여 명 보다 많은 3500여 명(경찰 추산)이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했는데 부족한 좌석에도 추모객들은 공원 주변에 앉아 행사를 지켜봤다.

 

기억식은 희생자 304명을 호명하면서 시작됐다. 지난해 4.16 안전문화 창작곡 수상작 ‘잊지 않을게’가 흘러나오자 참석자들은 모두 고개를 숙여 희생자를 추도했다.

 

추도사에 나선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사랑하는 사람을 멀리 보낸 경험이 있는 사람은 안다. 그 사람 대신 나를 보내달라고 울부짖어본 사람은 안다”면서 “대부분의 아픔과 그리움은 세월 앞에서 희미해지기 마련이지만 아주 드물게는 그렇지 않다”며 세월호의 아픔을 되새겼다.

 

그러면서 “유가족들은 열 번의 가슴시린 봄을 버텨왔다”며 “우리는 잊지 않겠다. 기억의 끈을 이어 서로의 손을 잡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 경기도가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호승 시인은 추모시를 통해 “왜 돌아오지 않느냐. 너는 피어나기도 전에 진 꽃이 아니더냐. 엄마아빠의 계절에는 아직 봄이 오지 않았다”며 유가족의 아픔을 전했다.

 

김광준 4·16재단 이사장은 “10년이면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바탕으로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나아가기에 부족함이 없는 세월이었지만, 안타깝게도 우리 사회는 그 10년을 허송세월로 보낸 것 같다”고 허탈해했다.

 

그는 “그러나 좌절하지 말고 우리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싸워 나가야 한다”며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추도사에 이어 단원고 희생 학생들과 1997년생 동갑내기인 김지애 씨가 친구들에게 보내는 기억편지를 낭독했다.

 

김 씨는 “이 사회가 바뀌지 않는다면 언제든 책임지는 사람이 하나도 없어서 일어나는 참사가 분명 또 우리를 집어삼키리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나중에 너희를 만났을 때 너희 부모님 곁에 서서 진실도 밝히고 책임자도 끝내 밝혀냈다고 자랑할 테니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 내내 시민들은 유원지 인근을 둘러싸고 추모를 함께했다.

 

세월호 희생자와 동갑내기인 성아현(28‧가명) 씨는 “내가 될 수도 있는 일이었다”며 “이제 그만 좀 하라는 비판이 있지만 만약 우리 엄마가 유가족이 됐다면 10년이 아니라 100년 뒤에도 나를 추모할 거라고 생각한다. 그걸 탓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산 토박이 이성민(30‧가명) 씨는 “많은 정치적 분쟁이 오가도 유가족에게는 여야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10년 전 참사라도 1년 뒤에 조명하는 것과 10년 뒤에 조명하는 것은 천지 차이”라며 “지금이라도 진상규명과 국가차원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두 딸을 데리고 온 조혜림(40) 씨는 “10년 전 일이라 우리 아이들은 잘 모르지만 지금이라도 우리 아이들은 이 사회에서 살아가야 하는 만큼 함께 추모해야 한다고 생각해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조 씨의 자녀 한가인(12) 양은 “참사에 대해 알고 있다. 그때를 제대로 겪지는 않았지만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 경기신문 = 이보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