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32.7℃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1℃
  • 구름조금울산 26.4℃
  • 맑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3.2℃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29.6℃
  • 맑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기억의 중첩과 시간의 흐름…범진용 개인전 ‘걷는 식물’

‘2024년 박물관 · 미술관 지원사업’ 선정,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6기 입주작가 범진용 개인전
인물과 풍경 시리즈로 기억의 속성 표현…7월 14일까지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아트센터 화이트블럭이 7월 14일까지 범진용 작가의 개인전 ‘걷는 식물’을 개최한다.

 

2009년 개관한 이후 9년간 16명의 작가에게 공간을 제공하고 63명의 작가를 후원한 아트센터 화이트블럭이 입주작가의 후속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지금까지 한지석(2019), 김건일(2020), 제이미 리(2021), 임승천(2023)이 전시를 열었고, 올해 전시를 열게된 범진용 작가는 6기 입주작가로 활동했다.

 

범진용 작가는 세상을 면밀히 관찰해 그리는 작가다. 버려진 풍경과 이름 모를 잡초의 생명력을 담아내며 최근에는 주변인이 등장하는 기억에 초점을 맞춰 세계를 확장한다. 작품에서는 쉽게 휘발되거나 얽히는 기억의 속성을 반영하듯 다소 가벼운 표면과 추상적인 형상으로의 변화를 보여준다.

 

전시명 ‘걷는 식물’은 삶의 흐름에 따라 이주하는 작가 자신이 마치 걸어 다니는 식물과도 같다 하여 붙인 제목이다.

 

전시는 ‘인물’ 시리즈와 ‘풍경’ 시리즈로 구성돼 대형 신작을 포함한 회화 40여 점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물’ 시리즈는 소중한 이에 대한 부재와 애도의 기억을 바탕으로 시작됐으며 주로 주변인들을 대상으로 삼는다. 시리즈의 초기작이기도 한 <까마귀 꽃밭>(2020)은 짙고 어두운 색채와 거친 붓질로 작가의 심경을 투영한다.

 

6명의 인물이 식사하는 장면을 담은 ‘인물’(2023)은 각기 다른 날과 장소에서의 기억을 결합해 그린 것으로 지인들과 함께한 시간과 공간을 다층적으로 교차했다. ‘취한 밤’(2023) 역시 어느 밤의 기억 위에 무의식적으로 떠오르는 이미지들을 쌓아 올렸다.

 

기억과 기억을 혼합하려는 시도는 ‘풍경’ 시리즈에도 고스란히 반영돼 있다. 초현실주의자들이 자주 사용했던 무의식적인 표현 기법인 자동기술법(automatisme)을 이용해 의도적으로 주변인과 자신의 기억을 혼합하고 되새겼다.

 

경기도와 파주시가 지원하는 ‘2024년 박물관 · 미술관 지원사업’에 선정된 이번 전시는 전시 기간에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전연령을 대상으로 한 다채로운 연계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화이트블럭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경기신문 = 고륜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