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6.4℃
  • 흐림서울 21.4℃
  • 흐림대전 24.5℃
  • 맑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4.8℃
  • 구름조금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尹·李 회담 비판하던 與도 입장 선회…정치권 ‘훈풍’ 언제까지

尹, 李에 회담 깜짝 제안…이번 주 전망
與 지난해 “사법리스크 희석 속셈” 지적
강서보궐·총선 참패 후 ‘협치’ 태세전환
회담서 채상병·김건희 특검법 논의 관측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된 지 2년여 만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깜짝 영수회담을 제안하며 ‘네 탓 공방’이 일상화됐던 정치권에 ‘훈풍’이 부는 모습이다.

 

다만 당장 다음 달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앞두고 거야가 특별법 공세를 예고한 가운데 정치권 내 협치 분위기가 22대 국회에서도 지속적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앞서 지난 19일 오후 3시 30분쯤 윤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약 4분간 참모들이 배석한 가운데 스피커폰을 통해 이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당선인들에게 축하를 전하며, 내주에 만날 것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환영의 뜻을 밝히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 현안에 대해 대화하겠다고 화답했고, 이후 일부 보도에서 오는 24일이 거론되자 대통령실은 아직 날짜와 형식은 미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같은 날 국민의힘은 논평을 내고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대화의 물꼬를 튼 점에 대해 집권 여당으로서 환영하고 적극 공감한다”며 그간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연신 비판해 왔던 것과 상반된 입장을 내보였다.

 

이 대표는 지난 2022년 8월 당대표로 선출되자마자 윤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했지만, 당시 양자회담을 희망하던 이 대표와 여야 대표와 단체회동을 염두한 대통령실 간의 간극을 좁히지 못하며 사실상 무산됐다.

 

이후 약 1년 뒤인 2023년 9월 29일 이 대표는 자신의 체포동의안 국회 가결·검찰 구속영장 기각 후 거듭 윤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하자 국민의힘은 “또 다른 방탄 전략”이라며 쏘아댔다.

 

당시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제안을 “아직 벗어나지 못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집중된 여론을 희석하려는 얄팍한 속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정부·여당은 뒤이어 10월 11일 치러진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는 물론 22대 국회의원선거에서 ‘범야권 192석 대 여권 108석’으로 압도적 참패를 당하자 윤석열 정권 출범 2년 만에 야당과 실질적 협치 방향으로 태세를 전환한 것이다.

 

 

22대 국회에서 제1야당이 단독 과반의석을 차지한 만큼 정부·여당-야당 간의 협치 필요성이 높아진 가운데 이같은 훈풍을 안심하긴 이르다는 지적이다.

 

현재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채상병 특검법, 쌍특검법(김건희 여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대장동 50억클럽 특검법), 이태원 특별법 등 여권이 강력 반대해 온 특검법안을 의제로 던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선거 승리가 법안 내용의 독소조항을 다 해독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특검의 공정성이 최소한 담보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차원에서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 중”이라고 전했기 때문이다.

 

채상병 특검법은 민주당이 다음 달 2일 국회 본회의 처리를 예고하고 있고, 이태원 특별법은 대통령 재의요구권 행사로 국회 재의결을 앞두고 있다.

 

쌍특검법은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로 지난 3월 이뤄진 국회 재표결에서 폐기됐지만, 야당은 22대 국회에서 다시 추진한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특히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한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도 의제로 꺼내들 것으로 관측되며 이번 만남이 향후 3년간 윤 정부 국정 방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