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6℃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4.4℃
  • 흐림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조금금산 21.9℃
  • 구름조금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LH주거복지정보, 저출생 대응 청년 공공주택 컨설팅 활동 강화

서울, 성남 등 수도권 거점서 기관 연계 활동 추진
총 660명의 청년 대상으로 미래 주거 청사진 제시

 

LH주거복지정보가 개인의 상황에 맞춰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공공주택 활용법을 제시하는 ‘집주고 밥주고(이하 집·밥)’ 프로젝트를 통해 총 660명의 청년에게 LH 공공주택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했다.

 

총 3개월에 걸쳐 진행된 이번 활동은 ▲청년밥상문간 이대점(서울 서대문구) ▲서초청년센터(서울 서초구) ▲가천대학교(경기 성남시 수정구) 등 청년이 접근하기 쉬운 위치에서 직접 찾아가는 현장 상담으로 진행했다. 비대면을 선호하는 청년의 요구를 반영한 온라인 화상상담을 구현해, 개인의 일정에 맞춰 어디서든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보완했다.

 

특히 행사 참여자 중에서도 처음 자립과 신혼 보금자리를 준비하는 청년층의 높은 만족도를 바탕으로, 엘에이치주거복지정보는 2030세대가 공공주택을 활용해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관 간 협업 강화 및 공공주택 맞춤형 컨설팅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월 처음 시작된 공공주택 맞춤형 컨설팅은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과의 협업으로, 이화여자대학교 앞 청년밥상문간 지점 인근에서 진행했다. 연초 기부행사의 인연으로 두 기관은 청년을 위한 저렴한 식사와 맞춤형 주거 정보 제공을 통해 자립 의지가 있는 청년을 지원하는 행사를 추진했다.

 

청년밥상문간 이대점 방문청년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날 행사는 ▲현재 입주(신청)할 수 있는 주택정보 ▲이사 관련 체크리스트 ▲미래에 이사 갈 주택정보의 3가지 관점에서 자세한 정보를 제공했다.

 

주거 정보에 대한 전문상담을 수행하고 있는 직원들이 참여해 온라인에서 찾을 수 있는 정보 외에 개인의 상황에 맞춘 정보 제공과 관련 앱, 홈페이지 활용 방안을 구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전달해 평소 궁금했던 부분이 해소됐다는 반응이 많았다.

 

청년이 공공주택 정보를 쉽게 이해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된 협업행사에서는 청년이 앞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공주택 유형을 직접 선택하고, 주요 특징 및 입주 준비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4월 서초구청에서 종합적인 청년지원을 위해 설립한 ‘서초청년센터’의 개관식 행사에서는 엘에이치주거복지정보가 참여해 서초구 내 청년들이 평소 중요하게 생각하는 비용, 지역 등의 주거 요소를 바탕으로 나에게 맞는 LH 공급주택을 소개했다.

 

특히 청년들이 독립 후 결혼, 출산 등 미래를 그릴 수 있도록 생애주기에 맞춰 활용할 수 있는 ▲건설임대(행복주택, 국민임대 등) ▲매입임대(청년, 신혼(신생아), 다자녀 등) ▲전세임대(청년, 신혼(신생아), 다자녀 등) 주택 유형을 간단한 활동으로 이해할 수 있어, 참여자들의 호응이 좋았다.

 

5월에는 ‘가천대학교’ 대외협력팀과 협업으로 교내 프리덤광장에서 대학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팝업존을 구성해 LH 공급주택에 대한 현장안내 및 컨설팅 활동을 진행했다. 단순 정보전달보다 경험과 재미를 중시하는 20대 대학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간소화된 방식으로 개인에게 맞는 주택 유형을 알아보고 주택계약을 완료하는 활동을 통해 주거독립 과정을 직접 체험하도록 구성했다.

 

정보 부족으로 LH 공급주택에 입주 신청하는 데 어려움을 겪거나, 앞으로의 미래 계획에 맞는 주택유형을 파악하기 어려운 사회초년생이 스스로에게 맞는 주거환경을 구체화하고 체감하는 기회가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박준현 엘에이치주거복지정보 경영처장은 “행사를 통해 청년들이 주거 정보를 스스로 찾고 활용하려고 하는 열의를 느낄 수 있었다”며 “LH주거복지정보는 2030세대 사회 정착의 핵심 요소를 안정적인 미래 주거환경에 대한 정보 제공으로 보고, 국가가 당면한 저출생 문제의 대응을 위해 기관과의 연계를 강화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활동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오다경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