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32.2℃
  • 흐림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0.3℃
  • 흐림부산 28.4℃
  • 흐림고창 30.6℃
  • 구름많음제주 31.1℃
  • 흐림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3.2℃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광주시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B/C) '우수함'

광주·용인시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의 비용대비편익(B/C)이 사업적격성 기준인 ‘0.7’을 초과한 ‘0.92’로 나타났가.

 

광주시는 21일 오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방세환 광주시장 주재로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보고회에는 황준기 용인특례시 제2부시장 및 경기도 철도관계자, 양 도시 관계자, 용역사 등이 참석해 사업 비용대비편익(B/C) 분석결과 등을 발표됐다.

 

경강선 연장은 총 2조 3154억 원이 투입돼 경기광주역에서 경강선을 분기해 용인 에버랜드를 거쳐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이동·남사읍)과 반도체 특화 신도시 등 처인구 이동·남사읍까지 37.97㎞를 복선 철도 연결 사업이다.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은 지난 2019년 광주시와 용인시가 협의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 사업 반영 건의해 추가 검토된 사업이다. 광주시 등은 지난 2월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일반철도 신규사업에 경강선 연장계획을 반영해 줄 것을 공식 건의했다.

 

방 시장은 “광주·용인 150만 시민이 갈망하는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은 국가철도망의 균형적 배분과 광주역세권 및 반도체 산업의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아주 중요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태호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