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31.9℃
  • 구름많음강릉 26.4℃
  • 맑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29.8℃
  • 흐림대구 29.9℃
  • 흐림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9.8℃
  • 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30.0℃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8.9℃
  • 구름많음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28.1℃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대규모 사상자 낸 리튬전지 공장, 발화 원인은?

전문가들, 배터리 습기 차거나 닿을 경우 화재가능성
배터리 외부 충격이나 내부 결함, 불량에도 폭발 위험

 

화성의 한 리튬전지 공장 화재로 사상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발화 원인에 대한 의견이 모아진다.

 

배터리에 습기가 생기거나 강한 충격이 가해지는 경우, 제조상 불량의 이유가 있는 경우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24일 경기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이날 오전 10시 31분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에 있는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공장 내 화재 발생 구역은 완제품인 ‘리튬이온 배터리’를 검수하고 포장하는 작업이 진행되는 곳이다.

 

해당 구역에 대한 소방당국의 수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발화 원인에 대한 여러 추측을 내놓고 있다.

 

전문가 등에 따르면 배터리에 습기가 차거나 닿을 경우 수소가스가 발생하는데 이로 인해 점화원 발생 시 순식간에 불이 붙어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

 

또 배터리 자체에 강한 충격이 가해질 경우 해당 배터리에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배터리 제조상의 불량, 내부 분리막 결함 등 제품 자체에 문제가 있을 시 폭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도 제시된다.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리튬배터리 특성상 습기가 닿으면 수소가스 발생으로 격렬한 발열 및 발화가 일어난다”며 “배터리에 충격이 가해지거나 불량인 경우에도 폭발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용호 청운대 설비소방학과 교수는 “리튬배터리는 성능이 다른 배터리보다 뛰어나지만 위험성이 높아 관리가 중요하다”며 “특히 물과 접촉할 시 발열, 발화가 일어나는 금수성 물질이기 때문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라고 밝했다.

 

한편 공장 내에는 3만 5000여 개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있어 열폭주 현상으로 인한 연쇄 폭발 우려가 컸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금수성인 리튬 배터리 특성상 내부로 진입해 마른 모래 등을 끼얹어 불을 꺼야 하지만 연쇄 폭발 위험으로 진입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 수사를 위해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단장을 본부장으로 130여 명 규모로 수사본부를 편성했다. 본부는 형사기동대 35명, 화성서부경찰서 35명, 과학수사대 35명 등이 포함됐다.

 

[ 경기신문 = 박민정 기자 ]

관련기사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