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2℃
  • -강릉 18.9℃
  • 흐림서울 21.7℃
  • 대전 19.1℃
  • 대구 18.4℃
  • 울산 18.9℃
  • 광주 20.3℃
  • 부산 18.8℃
  • -고창 20.9℃
  • 제주 24.9℃
  • -강화 21.2℃
  • -보은 18.3℃
  • -금산 18.9℃
  • -강진군 21.6℃
  • -경주시 18.4℃
  • -거제 19.5℃
기상청 제공

<정준용>"행동하는 양심될것"

 

네모진 활자 위에서 모나지 않은 글줄이 될 것이다. 항상 직접 보고 들은 사실만을 기록하면서 그 행간에 나 자신만의 색을 입혀나갈 것이다.
지역민의 눈으로 보고, 지역민의 가슴으로 느끼고, 지역민의 입으로 말하는 기사를 쓸 것이다.
과거 군사독재 시절의 언론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진실을 보도하려 투쟁하셨던 대선배님들로부터 오늘날 우리 언론을 선도해 나가시는 선배님들까지, 그 뜻이 지금 시작하는 저에게로 이르렀음에 대한민국의 기자된 사명으로 삼고 추호도 흔들림 없는 언론인의 길을 갈 것이다.
어느덧 수습기자로서의 생활이 3주째에 접어들었다. 조금씩 익숙해져 가는 한편으로 내 마음이 해이해짐을 느낄 때마다 항상 초심을 잃지 말자고 자신을 채찍질하고 있다. 항상 신의와 도리를 잊지 않고 의협과 민의를 저버리지 않으며 말보다는 실천으로 옮기는 ‘행동하는 양심’이 될 것이다.
언젠가 내가 쓴 기사를 보는 모든 이가 다함께 울고 웃고 화내고 슬퍼하기를, 제가 쓴 글이 그들의 거울과 창문과 시계와 칼날이 되기를. 그들의 상처를 핥아주고 그들과 함께 기뻐하며 그들의 의기에 공분하고 그들의 잔치에 놓인 한잔의 축배가 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