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20.6℃
  • 흐림대전 21.1℃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0.0℃
  • 부산 19.8℃
  • 흐림고창 20.3℃
  • 제주 22.5℃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신세계, 4강티켓 싸움서 값진 승리

부천 신세계가 2011~2012 신세계·이마트 여자프로농구 4강 티켓 싸움에서 값진 승리를 거뒀다.

정규리그 5위로 떨어진 신세계는 8일 청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김정은(25점·3점슛 4개)과 김지윤(11점·13어시스트), 허윤자(16점·7리바운드)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4위 청주 국민은행을 69-57로 꺾었다.

9승16패를 기록한 신세계는 4강 플레이오프 티켓을 다투는 국민은행(11승14패)에 2경기 차로 따라붙었다.

신세계는 또 지난 6일 춘천 우리은행을 꺾고 연패에서 탈출한 뒤 2연승을 달렸다.

전반까지 37-35의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신세계는 3쿼터부터 적극적인 대인방어를 펴면서 승기를 잡았다.

간판 슈터 김정은이 3점슛을 포함해 연속 6점을 올려놓았고 양정옥은 3점슛으로 득점에 가세, 종료 5분43초를 남기고 46-35까지 점수를 벌렸다.

국민은행은 신세계의 수비에 막혀 실책을 연발하다가 3쿼터에 9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더욱이 국민은행은 센터 정선민(15점)이 쿼터 종료 직전 왼쪽 어깨를 다쳐 벤치로 물러나는 악재까지 겹쳤다.

신세계는 4쿼터 들어서도 김정은, 김지윤의 득점포를 가동하며 공세를 늦추지 않아 2분1초를 남기고 69-48로 격차를 벌렸다.

신세계는 승리를 확신한 듯 벤치 멤버들을 기용해 경기를 마무리하는 여유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