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3.2℃
  • 흐림서울 22.2℃
  • 흐림대전 20.7℃
  • 박무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1.2℃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22.0℃
  • 흐림고창 20.3℃
  • 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0.6℃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0.0℃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개성공단 사실상 잠정폐쇄

잔류 7명도 귀환… 북한 측 근로자 임금 1300만달러 지급

 

개성공단 실무협의 타결로 우리측 마지막 인력 7명이 지난 3일 오후 귀환, 가동 9년만에 개성공단에는 남측 인력이 1명도 남지 않으면서 사실상 잠정폐쇄 상태를 맞게 됐다.

홍양호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을 비롯한 관리위 인원 5명과 KT 직원 2명은 차량 4대에 나눠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이날 오후 6시50분쯤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했다.

북한은 협의 과정에서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의 3월분 임금 730만 달러, 2012년도 기업소득세 400만 달러, 통신료·폐기물 처리비 등 기타 수수료 170만 달러 등 1천300만 달러(한화 142억원 상당)의 지급을 요구했다.

정부는 남북협력기금을 활용, 북측이 주장한 ‘미수금’을 지급했다. 김호년 부위원장을 비롯한 관리위 직원 5명은 현금수송차량 2대를 이용해 방북, 북측에 미지급금을 전달하고 귀환했다.

정부는 우리 기업들로부터 자세한 자료를 받아 북측 요구액의 타당성을 확인한 뒤 사후에 북측과 정산키로 했다.

4월분 임금 120만 달러의 지급도 요구했지만 추후 협의키로 했으며,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완제품과 원부자재 반출문제는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추후 협의키로 했다.

이 같은 추후협의를 위해 정부는 남북간 단절된 판문점 채널과 군 통신선 운영의 재개를 요구했다.

한편 북한은 5일 개성공단의 운명은 남측의 태도 여하에 달렸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공단 정상화를 위해서는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와 군사적 도발을 먼저 중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