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0.8℃
  • 흐림강릉 17.3℃
  • 흐림서울 20.5℃
  • 흐림대전 20.4℃
  • 흐림대구 20.4℃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8℃
  • 부산 19.7℃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포천시장측 ‘성추행 입막음용’ 1억8천만원 전달

경찰, 현금·차용증 확보
시장 전달 지시 여부 추궁
고소인 여성과 대질조사도
비서실장·중개인도 구속

서장원(56) 포천시장 측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퍼뜨린 여성에게 무마 대가로 현금 9천만원과 9천만원이 적힌 차용증을 전달한 것으로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4일 포천경찰서는 의혹의 당사자인 A(52·여)씨에게 전달된 현금과 차용증을 확보, 서 시장을 경찰서로 불러 강제추행 혐의 및 입막음용 금품 전달에 직접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서 시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이날 오전 9시 40분쯤 경찰에 출석했고, 경찰은 서 시장을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한 A(52·여)씨와의 대질조사도 벌였다.

서 시장은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양측 주장이 엇갈려 거짓말탐지기 조사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서 시장이 금품 전달을 직접 지시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추궁했다.

차용증은 서 시장의 비서실장 김모(56)씨 이름으로 돼 있으며 9천만원을 추가로 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경찰은 김 비서실장과 중개인 이모(56)씨가 금품 전달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무고 혐의로 구속했다.

수천만원대 금품 출처에 관해 김 비서실장은 “제3자인 B씨에게서 빌린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외국 체류 중인 B씨가 귀국하면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며 B씨 소환일은 일단 25일로 잡혀 있다고 설명했다.

새누리당 소속의 서 시장은 지난 2008년 보궐선거에서 시장에 뽑힌 이후 지난 6·4지방선거에서 3선에 성공했다.

/포천=안재권기자 ajk8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