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5℃
  • 구름조금강릉 3.2℃
  • 맑음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1.6℃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9℃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5.7℃
  • 흐림제주 9.2℃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1℃
  • 흐림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사설]창원광역시 파장 어디까지

수원시는 그동안 인구 120만명의 대도시임에도 기초자치단체에 묶여있어 시민들이 각종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대도시에 걸맞은 법적지위가 부여돼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아울러 최근 도내에서 인구 100만명이 넘은 고양시와 100만명을 앞두고 있는 성남시, 용인시, 108만명인 경남 창원시 등과 대도시 기초지자체 특례를 만들기 위해 보조를 함께 해왔다. 특히 지난 2013년 8월에는 이들 5개 대도시가 창원에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 간담회를 개최, 광역시에 준하는 법적 지위와 권한을 요구하는 대정부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는 시민을 위해 신속하고 효율적이며 더 나은 행정서비스를 위한 제도를 갖추자는 것이 근본 취지’라고 강조한 뒤 도시의 능력과 특성을 고려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다 같이 힘을 모으자고 다짐했다. 물론 겉으로는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라고 했지만 이들 도시의 속내는 광역시에 있었음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런데 창원시 안상수시장이 가장 먼저 광역시를 추진하겠다며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섰다.

이에 대해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내가 재임하는 동안에는 안된다’며 안 시장 계획을 반대했다. ‘도를 없애는 행정체계 개편을 해야 가능한 것’이라며 불가방침을 표명했다. 그러나 안시장은 도시 경쟁력 확보와 사회 대통합을 위한 해결책은 광역시 승격뿐이라며 “올해부터 2018년까지 4단계에 걸쳐 창원광역시 승격을 추진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것이다.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수원시와 고양, 성남, 용인시와 협력하겠다는 부분이다. 홍 지사의 경기도 분해론에 대해서는 ‘경기도는 현재 1천100만명으로 400만명이 빠져도 700만명이 남는다. 경제력도 충분하며 분해될 이유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쯤 되니 도내 이른바 ‘빅4’ 해당도시의 반응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아직까지는 공식반응이 나온 바 없지만 술렁임이 느껴진다.

본보에 따르면(9일자 1면) 수원시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추진된 바는 없지만 창원시가 공식적으로 협력을 요청할 경우 적극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지금까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를 주도해온 120만 수원시나 100만 고양시가 적극 참여해 행동에 나선다면 큰 파장이 일 것이다. 권혁성 아주대교수의 말처럼 자치분권이 잘 안되는 상황에서 대도시들이 광역시를 추진하겠다고 하는 것을 정부나 도가 쉽게 생각해서는 안 될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