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2.4℃
  • 구름조금강릉 -8.4℃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3℃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7.9℃
  • 제주 1.2℃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인구 100만 앞둔 용인시, 기흥구 분구 ‘이목집중’

폭발적 인구유입으로 자체 분구 기준 넘어
행정서비스 개선·분구 필요성 등 현안 시급

용인시가 전국 5대 기초지자체이자 인구 100만을 눈앞에 둔 대도시로 ‘광역급 행정수요’에 따른 시민들의 불만과 개선 요구, 조직 확대 필요성 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기흥구 분구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 자체 분구 기준인 인구 40만명을 돌파한 이래 인구 유입이 계속돼 2014년 말 41만여명에 이른데다 승인권을 가진 행정자치부 역시 용인, 고양 등 현재 일반구를 둔 지자체에서의 구 폐지와 대동제 시행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어 향후 기흥구 분구가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2일 경기도와 용인시 등에 따르면 용인시는 지난 2005년 수지출장소의 수지구 승격과 처인구, 기흥구 등 3개 일반구 설치 이래 현재까지 3구 1읍 6면 24동 1천119통·리 7천794반의 행정구역을 유지해 오고 있다.

그러나 이후 본격적인 도시개발과 폭발적인 인구 유입 등으로 지난해 말 현재 97만여명을 넘어선데다 처인구와 수지구가 각각 22만8천여명, 34만3천여명에 이르는가 하면 기흥구는 40만5천여명으로 지난해 5월 이후 자체 분구 기준을 넘어선 상태다.

특히 용인시가 100만 대도시로 성장한데 따른 ‘광역급 행정수요’는 물론 전국에서 손꼽히는 인구과밀지역인 기흥구민의 행정수요 역시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기흥구 분구가 시급한 현안으로 떠올랐다.

게다가 인구 80만명의 청주시가 4개 일반구를 운영하는가 하면 인구 10만여명의 서울 중구 등과 비교해 공무원 1인당 주민수 등 각종 불평등한 행정서비스 개선의 요구는 물론 지역 균형 발전의 목소리까지 맞물리면서 지방자치법 등에서 보장한 자체 분구 기준의 충족에 따른 기흥구 분구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예상까지 나온다.

실제 기흥구 분구 등 행정구역을 조정하기 위해서는 관련법 등에 따라 전년도 12월 31일 기준의 실태조사서와 시의회 의견서를 2월말까지 도지사에게 제출해야 하는데다 도지사 역시 3월 31일까지 검토결과를 행정자치부에 제출해야 하고, 행자부는 이에 대한 검토 및 승인을 시에 다시 통보해야 한다.

시는 기흥구 분구와 함께 1구 8과 40팀 규모의 구성구(가칭) 신설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시의회 역시 분구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기흥구 분구’가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다.

특히 행자부 역시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 등과 상관없이 일반구를 둔 지자체에서의 구 폐지와 대동제 시행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수차례 밝힌 바 있어 기존의 분구를 둘러싼 승인 거부에 대한 우려와 회의적인 시각 역시 사라진 상태다.

홍종락 용인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은 “100만 대도시 성장과 폭발적인 광역급 행정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기흥구 분구가 시급하다”며 “시 집행부와 협력해 행정서비스 개선과 지역균형 발전 등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기흥구는 지난해 5월말 기준 40만명을 넘어서 자체 분구 검토가 가능한 상황”이라며 “여러 요인들을 다각적으로 점검해 분구 계획을 검토하고, 실태조사 등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최영재기자 c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