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5.7℃
  • 흐림강릉 2.7℃
  • 구름조금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6.5℃
  • 흐림대구 5.8℃
  • 흐림울산 3.7℃
  • 구름조금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5.7℃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8.3℃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축구장 400개 규모 반도체 생산라인 ‘첫 삽’

세계 최대 규모…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 기공
박근혜 대통령 등 참석… 2017년까지 15조원 투입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에 돌입한 삼성전자가 평택에 반도체라는 씨앗을 뿌리며 본격적인 반도체 시대를 열었다. ▶▶관련기사 3면

삼성전자는 7일 평택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 기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라인 건설에 착수했다.

‘미래를 심다’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이 날 행사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윤상직 산업부장관, 남경필 경기도지사, 공재광 평택시장, 원유철·유의동 국회의원, 김인식 평택시의회 의장,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시·도의원, 협력사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는 총 부지 면적이 289만㎡(87만5천평, 축구장 약 400개 넓이)로, 현재 국내 최대 반도체 생산 단지인 기흥·화성 단지를 합한 면적(91만평)과 맞먹는 규모다.

삼성전자는 이 부지에 역대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라인 1기를 건설하고 오는 2017년까지 1단계로 총 15조6천억원의 투자를 집행할 계획으로 이는 단일 반도체 생산라인 투자로는 사상 최대규모에 해당한다.

또한 이번 투자로 41조원의 생산유발과 15만명의 고용창출 등 경제파급 효과가 예상되며 소재, 설비와 같은 전후방 산업의 발전을 통한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신설되는 평택 반도체 라인은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라인으로 조성되며 오는 2017년 상반기에 본격적인 가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 이 라인에서 최신 반도체 제품을 생산해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모바일, 서버 시장의 리더십을 한층 강화하고 차세대 IoT(Internet of Things) 시장까지 선점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권오현 대표이사는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차질 없이 평택 반도체단지를 착공할 수 있었다”며 “세계 최고의 반도체 회사가 되기 위해 꾸준한 연구개발과 투자를 통해 국가경제와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국민 성원에 보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이번 삼성전자의 평택반도체 공장 신설을 통해 기흥과 화성으로 이어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제조업의 스마트화를 위한 제조 혁신 3.0 전략 등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속도감 있게 차질 없이 추진할 예정”이라며 “기업들이 도전과 열정의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 투자를 확대하고 고부가가치 신산업 진출, 협력업체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평택=오원석기자 o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