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8.5℃
  • 서울 20.6℃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8.8℃
  • 흐림고창 18.7℃
  • 박무제주 20.0℃
  • 흐림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0℃
  • 흐림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아주대, 수소착색센서 개발… 3초 이내 눈으로 판별

무색무취로 폭발을 일으킬 가능성이 큰 수소가 누출됐을 때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12일 아주대학교에 따르면 에너지시스템학과·신소재공학과 서형탁 교수팀이 현대자동차 산학협동과제와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과제 및 BK플러스 사업의 지원을 받아 평균 3초 이내 수소 유무를 육안으로 판별할 수 있는 ‘수소착색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수소착색센서는 촉매물질로 수소분자를 수소원자로 분리해 나노 크기의 구멍이 있는 센서 내 산화물 박막으로 확산시킨다.

이 과정에서 수소와 산화물이 반응, 센서가 특정 색깔로 변한다.

센서는 플라스틱, 종이 등 다양한 모양과 재질에 부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 교수팀은 자체개발한 수소착색센서는 미 항공우주국(NASA) 등 국외연구기관에서 개발한 기존 수소 검지 센서보다 검출 반응이 빠르고 농도 범위도 넓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세계 최고의 수소 검지 센서를 국내 원천기술로 확보했다”며 “수소연료전지 자동차 시장의 국제 안전기술 표준화에도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jh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