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33.1℃
  • 구름조금서울 31.1℃
  • 구름조금대전 33.9℃
  • 맑음대구 33.4℃
  • 구름조금울산 31.9℃
  • 구름많음광주 32.0℃
  • 구름많음부산 30.1℃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조금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8.7℃
  • 맑음보은 31.5℃
  • 맑음금산 31.9℃
  • 구름많음강진군 32.5℃
  • 맑음경주시 33.8℃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의학칼럼]하지정맥류

 

쥐가 나고 저리고, 붓는 증상의 많은 부분은 정맥에 의한 질환일 수 있는데, 이런 증상과 함께 육안적으로 서 있을 때 혈관이 툭툭 튀어나와 있다면 하지 정맥류를 의심해볼 수 있다.

하지정맥류는 피부 가까이에 위치하는 표재정맥이 늘어나서 구불구불하게 돌출되어 보이는 것을 말한다. 정맥 내부에는 판막이 있어 혈액의 흐름이 항상 심장 쪽으로 유지되도록 한다. 하지만 다리 정맥의 판막이 손상되면 혈류가 중력의 방향인 다리 쪽으로 역류하여 정맥 내에 정체되고 정맥압이 높아지며, 결과적으로 늘어난 정맥이 피부 밖으로 확장되어 보이게 된다. 이는 장기간 방치한다면 혈관내 혈전이나, 피부변색, 피부 괴사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직업적 요인으로는 오래 서있거나 장시간 앉아있는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 50세 이상의 고령층에서, 그리고 남자보다는 여자에서 흔하다.

증상으로는 다리가 무거운 느낌이 있고 쉽게 피로하며, 근육 경련, 저리거나 아픈 느낌, 쥐가 잘 나는 증상 또는 늘어난 혈관을 따라 가려운 증상 등이 동반될 수 있다. 초기에는 피부에 혈관이 확장되어 거미줄처럼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다가 점차 진행하면서 정맥이 더 늘어나서 구불구불하게 되어 피부 밖으로 돌출되고 만져지게 된다.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점차 진행하여 만성 정맥부전으로 이행되어 다리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여 착색되고 심한 경우 피부 궤양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다리 앞정강이에 가렵고, 잘 낫지 않는 상처가 있을 때는 혈관질환에 의한 증상일 수 있음을 의심해봐야 한다.

하지정맥의 치료에는 병합요법이 필요한데, 기본적으로는 압박요법을 시행한다. 이는 하지 정맥류의 증상이 심하지 않거나 고령이나 임신 등으로 치료가 어려운 경우 또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적극적인 치료를 원하지 않을 경우, 발목 부위부터 각 부위별로 정해진 일정한 압력이 가해지도록 만들어진 의료용 압박스타팅을 착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그리고 근본적으로 망가진 혈관에 대하여는 전통적 치료 방법인 고위 결찰술 및 제거술이 시행되어 왔으나 최근에는 미세 침습 수술인 정맥내 레이저 및 고주파 치료가 주를 이룬다. 이 치료는 흉터가 적거나 거의 없고, 시술 후 통증, 혈종 및 신경 손상이 적다. 그러나 이미 늘어나버린 정맥류 자체는 호전되지 않을 수 있어서 국소 절제술을 병행 혹은 추후에 시행해야 한다.

그 외 압박경화요법이 있는데 국소적으로 발생한 작은 정맥류나 모세혈관 확장증, 수술 후 남은 정맥류 및 재발성 정맥류 치료 등에 사용된다. 주사제를 직접 늘어난 혈관에 주사하여 막는 방법으로 반드시 압박스타킹을 착용하고, 통증, 염증 반응에 의한 피부괴사, 색소침착 및 염증 등이 발생할 수 있으나 대부분 약물 치료 등으로 수개월 내 호전된다.

그럼 하지 정맥류를 예방하는 방법은 없을까? 첫째, 오랫동안 서있거나 앉아있는 자세를 피하고, 발목을 위아래로 움직이는 종아리 근육 운동을 자주 시행한다. 둘째, 의료용 압박 스타킹을 착용하고, 적절한 압력 유지가 될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교체한다. 셋째, 누울 때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올린다. 넷째, 복부, 하체가 조이는 바지나 속옷은 피한다. 다섯쨰, 더운 곳, 사우나 또는 찜질방에 장시간 머물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늘어난 혈관이나 다리 부위에 침 등의 시술은 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