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2.3℃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7.0℃
  • 흐림광주 25.1℃
  • 부산 25.4℃
  • 흐림고창 ℃
  • 구름조금제주 28.5℃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손꼽힐 만하네’

문화예술, 힐링, 체험, 재미 넘치는 포천아트밸리

 

누적 입장객 251만명
작년 42만명 역대 최다

낮엔 자연 속 풍광에 놀라고
밤엔 ‘아름다운 빛’에 감탄하고

市 “올해 방문객 50만명 목표”
프로그램 다양화·편의시설 개선

국내 최초로 방치된 폐석산을 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 시킨 포천아트밸리가 개장 8년여 만에 명실상부한 포천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19일 포천시에 따르면 포천아트밸리는 지난 2009년 10월 24일 개장 이래 3월 말 현재 누적 입장객 251만 명을 기록했으며 지난해 연간 방문객 기준으로 역대 최다인 42만 명을 달성했다.

마치 미국 그랜드캐니언의 웅장한 협곡을 연상시키는 천주호 호수를 둘러싼 석벽과 함께 국내 어느 곳에도 뒤지지 않는 천문과학관과 모노레일 시설을 갖추고 있는 포천아트밸리는 현재 주말마다 야외공연장에서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또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각종 체험프로그램 상시 운영 및 천문과학관 천체투영실 4D영상관 및 우주과학 체험공간은 방문하는 이들에게 특별한 경험의 기회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처럼 ‘자연 속 힐링 체험 문화공간’인 포천아트밸리는 다시 한 번 새로운 도약을 하기 위해 준비 중에 있다.

그 중 하나가 오는 28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정식 운영을 앞두고 있는 ‘아트밸리 야간관광 활성화 사업’이다.

해가 진 포천아트밸리의 신비한 분위기를 살려 곳곳에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했으며, 방문객들에게 아트밸리가 낮에 주는 아름다운 풍경 못지않게 밤의 아름다움을 빛으로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천주호 45m 절벽을 스크린 삼아 미디어파사드(벽에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투사) 시스템을 구축 완료했고, 이달부터는 매주 금·토·일 저녁 2회에 걸쳐(7시30분, 8시15분) 영상물을 상영 중이다.

이밖에도 관람객의 움직임에 반응해 석벽에 다양한 이니셜을 나타내는 인터렉티브 시스템과 아트밸리 곳곳에 빛으로 표현되는 라이트조각작품 10점을 비롯해 숲과 계곡이 있는 곳에 홀로그램을 설치하고 야간에 다양한 이미지 연출로 관람객에게 흥미유발과 함께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포천아트밸리에 주차장 확충 등 편의시설 개선, 체험 및 공연 프로그램 다양화, 외국 관광객 유치 노력 등을 통해 2018년 연간 방문객 50만 명 목표 달성으로 경기도를 넘어 대한민국의 대표적 관광지로 손꼽힐 수 있도록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포천=안재권기자 ajk8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