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5℃
  • 맑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20.7℃
  • 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부영 송도개발사업 기한 재연장… 시민단체 “특혜” 반발

“부영테마파크사업 효력정지
도시개발사업 전면 재검토하라”
市 “소송결과 후 진행여부 판단”

 

 

 

인천시가 부영그룹의 송도 도시개발사업 기한을 재연장해주자 시민단체들이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시는 부영의 송도 대우자동차판매㈜ 부지 도시개발사업 시행기한을 당초 이달 31일에서 2020년 2월 28일로 1년 6개월 연장·고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부영테마파크사업이 올해 효력정지된 점을 고려하면, 사업 기한연장은 부영에 대한 특혜라고 주장했다.

이날 인천평화복지연대는 “민선 7기 박남춘 시장으로 시정부가 바뀌었음에도 시는 꼼수행정을 지속해왔다”라며 “박 시장은 도시개발사업을 취소시키고 전면 재검토하라”라고 촉구했다.

한편 부영은 2015년 옛 송도유원지 인근 25개 필지 땅을 매입한 뒤 테마파크와 아파트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테마파크사업은 부영이 실시계획 인가에 필요한 서류 미제출로 올해 4월 효력 정지됐다.

이에 부영은 테마파크 사업 효력 정지가 부당하다며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시 관계자는 “테마파크 사업의 취소 절차가 완료됐다면 도시개발사업도 자동으로 연계돼 취소할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효력정지 상태로 도시개발사업만 취소할 순 없다”며 “소송 결과를 지켜보고 사업진행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사업기한을 연장한 것일 뿐 특혜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한서연기자 dusgks4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