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7.0℃
  • 흐림서울 25.5℃
  • 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29.0℃
  • 박무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8.9℃
  • 박무제주 29.0℃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中 후진타오 총서기 공식 선출

중국 혁명 4세대를 대표하는 후진타오(59) 신체제가 공식 출범했다.
그러나 장쩌민(76) 국가주석은 중앙군사위 주석직에 유임됐으며, 권력의 핵심인 정치국 상무위원회에도 장 주석의 측근들이 과반이상을 차지함에 따라 후진타오 체제는 상당기간 장 주석의 조언을 받는 과도체제를 거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공산당은 1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제16기 중앙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16기 1중전회)를 열어 후진타오 부주석을 당 총서기로 공식 선출했다.
또 관심을 모아온 정치국 상무위원에는 후 신임 총서기외에 우방궈 부총리, 원자바오 부총리, 자칭린 베이징 시 전 서기, 쩡칭훙 정치국 전 후보위원, 황쥐 상하이시 전 서기, 우관정 산둥성 서기, 리창춘 광둥성 서기 , 뤄간 당중앙정법위 서기 등 9명이 선출됐다.
정치국 상무위원의 수는 지난 15기 때보다 2명이 늘어난 것으로, 이중엔 쩡칭훙과 우방궈, 자칭린, 황쥐, 리창춘 등 장쩌민 주석의 측근 5명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로써 지난 1989년 톈안먼 사태의 여파로 집권한 장 주석과 70대 정치인들이 최일선에서 활약하던 시기는 막을 내렸다.
후 총서기는 또 내년 3월 전인대(의회)에서 국가 주석으로 선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후 총서기는 이날 총서기 선출직후 연설을 통해 "미래를 위한 새로운 장을 개척했다"고 천명한 뒤 덩샤오핑 최고지도자와 장쩌민 주석으로 이어지는 개혁.개방 노선을 이어받을 것을 선언했다.
그는 또 전당과 인민들이 일치 협력해 개혁개방 및 현대화 건설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후 총서기는 이날 새로 선출된 9인 정치국 상무위원 및 정치국원 등 새로운 집단 지도체제 구성원들이 흔들림 없는 확고한 의지로 당의 방침 및 전국 각 민족의 바라는 바를 정책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후 총서기는 아울러 이날 자신에게 총서기직을 물려준 장쩌민 국가주석 이 제창한 3개 대표 사상과 97년 2월 사망한 덩샤오핑의 이론을 떠받들어 나가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는 장쩌민 주석이 16대 정치보고에서 '3개대표 중요사상'이 요구하는 것들을 전면적으로 관철해야 한다고 강조한 점을 상기시킨 뒤 "이는 21세기 들어 20년간 우리 당과 국가의 투쟁목표이자 경제, 정치, 문화, 국방, 조국통일, 외교 및 우리 당의 건설 등 각 방면의 정책방침을 명확히 밝혀준 것"이라고 말해 3개대표 사상 관철에 역점을 둘 것임을 시사했다.
아울러 당대표 및 각 기관 종사자들에 대해 "전당 동지들과 인민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말자"며 새로운 각오로 출발할 것을 당부한 뒤 "덩샤오핑의 위대한 이론의 기치를 높이 받들고 3개대표 사상을 관철해 전면적인 샤오캉(먹고 살만한 수준)사회 건설 등 16대 대표들이 맡겨준 소임을 다하자고 역설했다.
하지만 그의 총서기 선출과 함께 중국언론들은 장쩌민 주석의 중앙군사위 주석 유임사실을 보도했다. 후 총서기는 중앙군사위 부주석직을 그대로 맡았다.
또 정치국 상무위원의 포진에서 나타난 것처럼 장 주석은 앞으로 상당기간 막후에서 계속 영향력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 주석의 위상을 반영하듯 이날 중국 관영언론들은 일제히 미소짓는 장 주석의 사진을 실었다. 과거 덩샤오핑도 중앙군사위 주석을 맡아 사실상 국정을 총지휘했다.
중국 소식통들은 후진타오 체제가 출범했지만 상당기간 장쩌민의 이데올로기와 정책이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자신의 색채를 점차 강화하려는 후진타오 총서기 세력과 장쩌민계와의 미묘한 세력다툼으로 중국권력내 세력재편과정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16대와 1중전회를 거쳐 출범한 후진타오 신체제는 외국투자를 유치, 중국 경제 부양에 매진하면서 이른바 사회주의 시장경제를 확산시키는 과정에서 파생된 빈부 및 지역간 격차 등 각종 현안을 해결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후 총서기는 국내외의 공산당과 정부에 대한 비판을 수용하여 처리해나가야 중국의 국제적 이미지와 그에 대한 신뢰를 높여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중국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한편 향후 중국공산당 부채 사정작업을 총지휘할 당 중앙기율검사위 서기에 우관정 산둥성 서기가 임명됐다. 이번 주초까지만해도 이 자리에는 당 일선에서 퇴진하는 리펑 전인대 상무위원장의 측근인 뤄간 당중앙정법위 서기가 유력하게 거론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