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5.8℃
  • 대전 23.5℃
  • 대구 23.3℃
  • 울산 24.5℃
  • 광주 23.8℃
  • 부산 26.3℃
  • 흐림고창 24.6℃
  • 제주 31.0℃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정의당 “나경원 막말은 언어 성폭력” 맹공

“여성에게 사과하고 책임져야
소수 지지층 아첨 말폭탄 양산”

 

 

 

정의당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를 부적절한 표현으로 비하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 맹공을 퍼부었다.

이정미 대표는 국회 상무위원회의에서 “이번 일은 단순한 막말 사태가 아니라 여성 혐오이고 언어 성폭력”이라며 “언론인이 아니라 여성들에게 사과하고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이 자신들의 대권 놀음을 위해 소수 지지층에 아첨하는 말폭탄을 날마다 쏟아낸다”며 “민생투쟁 대장정이 아니라 국민과 투쟁하는 대장정이자 언어폭력의 대장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자신을 한국정치 가장 오른쪽에 셀프 감금한 상태가 됐다”며 “폭력으로 정치를 망친 한국당이 보이콧으로 민생마저 망친다면 남는 것은 국민 심판에 따른 폭망 뿐”이라고 경고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나 원내대표가 김무성 의원이 아직 던지지 않은 다이너마이트를 여성 앞에 던졌다. 용서할 수 없다.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최정용기자 wes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