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5.7℃
  • 흐림강릉 2.7℃
  • 구름조금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6.5℃
  • 흐림대구 5.8℃
  • 흐림울산 3.7℃
  • 구름조금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5.7℃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8.3℃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인천 앞바다서 옛 물길 ‘수문통’ 복원 논의

동구, 선상 토론회 개최

인천 동구는 17일 인천 앞바다에서 ‘수문통(水門通)’의 복원 방향을 논의하는 선상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시 하천살리기추진단이 주최한 이번 토론회에는 허인환 동구청장, 안병배 인천시의회 부의장, 해양 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중구 연안부두에서 80t 유람선을 타고 3시간 동안 월미도·북성포구·만석부두를 지나 수문통을 둘러본 뒤 경인아라뱃길 갑문까지 이동하며 수문통 복원에 대해 논의했다.

유동현 인천시립박물관장은 “갑신정변 이후 중구 전동에 주둔한 일본군이 주민들을 동구 송현동으로 내쫓으면서 갯골이던 동구 수문통 일대에 사람이 거주하기 시작했다”며 수문통이 지닌 역사성을 설명했다.

허인환 구청장은 “동구는 개항의 역사를 쓴 조선인 노동자들의 애환이 담긴 곳”이라며 “수문통 생태하천 복원 사업을 통해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은 인천의 역사를 찾는 길”이라고 말했다.

수문통은 동구 만석동에서 송현·송림동까지 이어진 간석지 갯골에 바닷물이 드나 들어 나룻배가 오가던 물길이다.

시는 지난해 10월 원도심 활성화 대책으로 동구 동부아파트에서 송현파출소까지 수문통의 220m 구간을 친수공간으로 복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오는 2025년 완공 목표로 사업비 220억원이 투입된다. /최종만기자 man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