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2.2℃
  • 서울 22.2℃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3.8℃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2.8℃
  • 박무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1.9℃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조금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2.6℃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SK, 신인 최경빈·이소연 품었다

여자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인천시청, 김한령·고현아 선택
참가한 19명 모두 100% 지명률

 

 

 

경기도를 연고로 한 여자 핸드볼팀 SK 슈가글라이더즈가 2020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에서 최경빈(강원 황지정산고)과 이소연(의정부여고)을 지명했다.

SK 슈가글라이더즈는 14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년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6순위로 최경빈을 지목한 데 이어 4라운드 4순위로 이소연을 뽑았다.

최경빈은 지난 7월 레바논에서 열린 제15회 아시아여자주니어핸드볼선수권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한국이 15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는 데 앞장섰고 지난 날 전국중고선수권대회에서 황지정산고가 우승하는 데도 힘을 보탰다.

또 SK 슈가글라이더즈가 4라운드 4순위로 뽑은 이소연은 의정부여고에서 골키퍼로 활약했다.

인천시청은 1라운드 3순위로 김한령(일신여고)을 지목했고 4라운드 6순위로 고현아(인천여고)를 선택했다.

한편 이날 드래프트에 참가한 19명은 모두 실업팀에 지명됐다. 100% 지명률은 2012년 여자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제도가 도입된 이후 올해가 처음이다.

1라운드 1번부터 4순위까지는 계약금 7천만원, 5번부터 8번까지는 계약금 5천만원을 받으며 2라운드 1∼4순위 계약금은 3천만원, 5∼8순위 2천만원이며 3라운드 계약금은 1천만원으로 동일하다. 4라운드 이후는 계약금이 없다.

이날 뽑힌 선수들의 연봉은 최소 2천400만원 이상으로 정해진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