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2.3℃
  • 서울 26.1℃
  • 박무대전 28.3℃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조금울산 30.0℃
  • 흐림광주 26.5℃
  • 박무부산 27.2℃
  • 흐림고창 28.7℃
  • 흐림제주 28.3℃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8.3℃
  • 구름조금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민선 7기 안산시, 3개 사업 3조6천억 투자 유치

청년 친화형 스마트 선도 산단
강소특구·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2030년까지 5만6천명 고용창출
9조 규모 생산 유발 경제효과 기대
윤화섭시장 “시 미래성장 동력”

안산시가 민선7기 출범 이후 산업발전을 위해 국비 등 지원 사업 선정을 실시, 3조6천억원 대의 투자를 이끌어 낸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8일 청년 친화형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선정과 강소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 캠퍼스혁신파크 지정 등을 통해 모두 3조6천277억 원의 재원이 투입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향후 2030년까지 5만6천여명의 고용 창출과 3조6천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9조 규모의 생산 유발효과 등 경제효과도 기대된다.

우선 지난해 6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전국 5개 산업단지와 함께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반월산단)가 청년 친화형 선도 산업단지로 선정되면서 향후 2022년까지 7천500억원 규모의 국비와 민간자금이 유치돼 투자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1970~1980년대 조성된 반월산단의 환경을 개선하는 재생·혁신사업, 근로자 복지 개선, 제조혁신창업타운 건립 등에 재원이 투입되며, 8천500억원 규모의 부가가치 유발효과와 9천964명의 고용 창출 등이 기대된다.

반월산단은 아울러 올 2월 창원국가산단과 함께 전국 최초로 스마트 선도 산단으로 선정, 2022년까지 1조3천400억원의 투자가 이뤄질 계획이다. 국비와 민간자본이 각각 7천억원, 5천600억원 규모에 달하며, 나머지 재원은 도 지원과 시 자체 예산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데이터 기반 IT기술이 기존 산단에 적용되는 것이 핵심으로 기업 생산성과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 신산업을 창출하는 산단으로 탈바꿈돼 전국 스마트 산업단지의 발전을 주도하게 된다.

2024년까지 360억원의 재원이 투입되는 소규모·고밀도의 집약형 연구개발(R&D) 특구인 강소특구는 부품소재 분야에 ICT 기술이 접목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한다. 향후 1천139명의 고용창출과 516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1천287억원의 생산 유발효과 등의 경제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교육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3개의 정부 부처가 공동 추진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에는 한양대 ERICA캠퍼스가 국내 최고 산학연 협력 실적 등을 통해 강원대, 한남대와 함께 선정됐다.

이곳에서는 정보기술(IT), 생명기술(BT) 등 첨단산업 기업과 연구소 입주 공간과 더불어 주거·편의·문화시설 등 우수한 정주환경도 마련될 예정이다.

한양대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국비, 지자체 지원, 민간투자를 통해 1조5천억원 규모를 사업에 투입하며, 2030년까지 3단계에 걸쳐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사업 추진을 통해서는 3만6천 명의 고용창출과 1조8천억 규모의 부가가치유발효과, 5조9천억 규모의 생산유발효과가 지역경제에 파급될 것으로 분석됐다.

윤화섭 시장은 “‘공단이 살아야 안산이 발전한다’는 마음으로 시 공직자와 함께 시민을 위해 여러 사업을 추진한 결과 이처럼 혁신적인 성과가 나타난 것으로 생각된다”며 “계획대로 사업을 추진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면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청년일자리 증가, 인구증가 등을 통해 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