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3.9℃
  • 구름많음서울 15.3℃
  • 흐림대전 14.4℃
  • 흐림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7.5℃
  • 흐림광주 15.7℃
  • 구름많음부산 17.6℃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4.4℃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7.2℃
기상청 제공

흥국생명, 러츠의 GS칼텍스 3수 끝에 3- 0 완파

이재영 20점·루시아 13점 맹폭
센터 김나희도 풀타임 소화 활약

 

 

 

‘디펜딩챔피언’ 인천 흥국생명이 올 시즌 처음으로 서울 GS칼텍스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원정경기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0(25-20 25-20 25-19)으로 완파했다.

올 시즌 1, 2라운드에서 GS칼텍스에 모두 패했던 흥국생명은 이로써 세번째 맞대결에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흥국생명은 7승6패, 승점 24점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현대건설(9승3패·승점 24점)와 승점 차를 없앴지만 승수가 뒤져 3위를 유지했다. 1위 GS칼텍스(8승4패·승점 25점)도 바짝 추격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이재영(20점)과 루시아 프레스코(등록명 루시아·13점)가 측면 공격을 책임졌고,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던 센터 김나희(8점)가 풀 타임을 소화하며 이동 공격으로 GS칼텍스 블로커 진을 흔들었다.

흥국생명은 1세트 초반 6-9로 끌려갔지만 이재영의 오픈 공격과 김나희의 블로킹 등으로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9-9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김미연의 퀵 오픈으로 10-9 역전에 성공한 흥국생명은 12-11에서는 김세영이 러츠의 퀵 오픈을 두 번 연속 블로킹해 14-11로 달아나며 첫 세트를 가져갔다.

흥국생명은 2세트 시작과 동시에 조송화의 날카로운 서브에 이은 이단 공격으로 5-0까지 앞서가다 GS칼텍스 강소휘와 러츠에게 연이어 측면 공격을 내줘 9-9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2세트 중반 GS칼텍스의 연이은 범실로 다시 리드를 잡은 흥국생명은 김다솔의 서브 득점과 상대 세터 이고은의 범실로 2점을 보태 17-13으로 달아나며 세트를 따냈다.

기세가 오른 흥국생명은 3세트에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다 10-10에서 루시아와 이재영이 오픈 공격에 성공했고, 김미연의 서브가 GS칼텍스 리베로 한다혜의 손을 맞고 넘어오자 김세영이 다이렉트 킬로 득점에 성공, 15-12로 점수 차를 벌렸고 김세영이 러츠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한 데 이어 신인 박현주의 서브 득점으로 17-12로 격차를 벌리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편 남자부 의정부 KB손해보험은 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1~2세트를 내준 뒤 내리 세 세트를 따내 세트스코어 3-2(23-25 11-25 25-20 28-26 15-10)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12연패 후 첫 2연승을 거뒀다.

3승12패, 승점 13점이 된 KB손해보험은 6위 수원 한국전력(4승10패·승점 13점)과 승점이 같아졌지만 승수에서 뒤져 최하위를 벗어나진 못했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