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3℃
  • 흐림대전 18.6℃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18.2℃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6.6℃
  • 제주 21.0℃
  • 흐림강화 17.4℃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6.1℃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작년 육아휴직 남성 2만명 돌파…사용자 5명 중 1명 아빠

지난해 육아휴직을 쓴 남성 직장인이 처음으로 2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민간 부문의 남성 육아휴직자는 2만2천297명으로, 전년(1만7천665명)보다 26.2% 증가했다.

남성 육아휴직자가 2만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노동부가 집계한 육아휴직자는 고용보험의 육아휴직 급여 수급자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 가입 대상이 아닌 공무원과 교사 등은 제외됐다.

지난해 전체 육아휴직자 가운데 남성이 차지한 비율은 21.2%였으며,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이 20%를 넘은 것도 처음이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기업 소속은 1만2천503명으로, 56.1%를 차지해 남성 육아휴직이 여전히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300인 이상 기업 남성 육아휴직자는 전년보다 19.1% 증가했지만 300인 미만 기업은 36.6% 늘었고, 10인 미만 기업의 경우 남성 육아휴직자 증가율이 47.5%에 달했다.

노동부는 "소규모 사업장에서 남성 육아휴직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며 "중소기업의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은 계속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지난해 전체 육아휴직자는 10만5천165명으로, 전년(9만9천198명)보다 6.0% 증가했다. 전체 육아휴직자도 처음으로 10만명을 넘어섰다.

육아휴직의 경우 작년부터 첫 3개월 이후 급여 수준이 통상임금의 40%에서 50%로 높아졌고 상한액도 100만원에서 120만원으로 인상됐다.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의 상한액도 작년부터 2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올랐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홀로 아이를 키우는 한부모 직장인에 대해서는 육아휴직 급여를 인상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박건기자 90vi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