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17.3℃
  • 구름조금강릉 18.0℃
  • 맑음서울 19.0℃
  • 흐림대전 17.5℃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20.4℃
  • 흐림고창 17.3℃
  • 흐림제주 21.4℃
  • 맑음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15.4℃
  • 흐림금산 14.8℃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창룡문]춘래불사춘

“어디선지 몰래 숨어들어 온/근심, 걱정 때문에/겨우내 몸살이 심했습니다/흰 눈이 채 녹지 않은/내 마음의 산기슭에도/꽃 한송이 피워 내려고/바람은 이토록 오래 부는 것입니까/3월의 바람 속에/보이지 않게 꽃을 피우는/당신이 계시기에/아직은 시린 햇볕으로/희망을 짜는/나의 오늘…/당신을 만나는 길엔/늘상/바람이 많이 불었습니다./살아 있기에 바람이 좋고/바람이 좋아 살아 있는 세상/혼자서 길을 가다 보면/보이지 않게 나를 흔드는/당신이 계시기에/나는 먼 데서도/잠들 수 없는 3월의 바람/어둠의 벼랑 끝에서도/노래로 일어서는 3월의 바람입니다.” 시인 이해인 수녀는 ‘3월의 바람’을 이렇게 노래했다.

아직은 쌀쌀함이 몸을 움추러 들게 하지만 봄을 알린다는 3월이 돌아온 것을 보니 가는 세월은 변함이 없는 모양이다. 며칠 전만 해도 심술을 부린 날씨도 제법 살랑거림을 느끼게 한다. 햇볕도 완연해 3월을 맞는 기분이 과거를 회상케 한다. 모레가 경칩이다. 대지가 아지랑이의 호위를 받으며 활갯짓을 시작하는 시기다. 이럴 때쯤이면 3월의 봄바람은 더욱 봄을 실감나게 해줄 것이다. 3월을 두고 흔히 ‘춘삼월 호시절’이라 말한다. 봄의 경치가 가장 좋은 철이란 얘기다. 물론 춘삼월은 음력을 두고 이르는 말이지만 요즘은 제철이 앞서가는 만큼 삼월만 되면 성큼 다가온 봄을 느낄 수 있으니 춘삼월이라 여겨도 무리가 없을 듯하다. 봄맞이로 들뜬 우리의 마음을 시샘하는 꽃샘추위의 심술만 없다면 말이다.

남녘에선 벌써부터 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을 알리고 있다. 눈 속에서도 꽃이 핀다는 설중매를 비롯, 홍매화도 깨어나고 있다. 사방의 눈에 들어오는 산과 들에도 소박하고 부드러운 야생화가 봄을 알리고 있다. 3월의 바람을 온몸으로 맞으며. 3월의 바람은 우리들의 마음도 흔들어 놓는다. 발걸음을 들과 산으로 향하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다. 코로나19의 확산과 경제난으로 나라가 유례없는 위기에 처하고 국민들의 마음도 한 겨울에 머물러 있어서다. 시공을 초월, 환란의 3월이 성큼 지나고 어서 빨리 4월이 왔으면 좋겠다. /정준성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