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0.2℃
  • -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2.5℃
  • 박무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3.1℃
  • 박무울산 22.1℃
  • 흐림광주 22.4℃
  • 박무부산 21.5℃
  • -고창 22.5℃
  • 박무제주 22.6℃
  • -강화 22.4℃
  • -보은 21.8℃
  • -금산 23.3℃
  • -강진군 22.4℃
  • -경주시 21.2℃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두 손을 가슴 쪽에 맞대며 하는 ‘나마스테’(‘안녕’이란 뜻의 힌디어)는 인도식 인사법이다. 그런가하면 태국 등 동남아 국가들은 두손을 공손히 모으는 와이(Wai·합장)가 보편화 되어있다. 유럽 대부분 국가에선 포옹과 볼 키스가 인사의 기본이다. 특이 인사법도 있다. 뉴질랜드의 마오리족은 코를 서로 비벼대는가 하면 에스키모족은 반갑다는 뜻으로 서로 뺨을 친다. 티베트인은 귀를 잡아당기고 혓바닥을 내민다.

지역과 문화에 따라 전통과 풍속이 다르듯 각 나라의 인사예법도 이처럼 각양각색이다. 우리는 예부터 절과 고개를 숙이는 인사가 보편화 되어있다. 하지만 세계 공통적인 인사법은 뭐니 뭐니 해도 ‘악수’ 아니가 싶다. 나라와 문화를 초월,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일반적인 인사법이기 때문이다.

악수는 고대 로마에서 부터 전해진 오래된 인사법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사회학자들은 ‘손에 무기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이었다는 사례를 들어 중세이후 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보편화된 인사법이지만 악수는 때론 남자끼리 결의를 다지는 데도 쓰인다. 존중의 의미와 성공의 기원, 격려, 축하, 위로 등등 힘주어서 나누는 악수 속에 담겨진 의미와 뜻 또한 무궁무진하다. 어느 땐 백 마디의 말보다 더 큰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한다.

이런 악수가 사라진지 오래다. 잠시 등장한 주먹끼리의 부딪침도 자취를 감췄다. 코로나19의 영향이다. 대신 상대와 접촉 없는 인사법이 유행하고 있다. 인도식 ‘나마스테 인사’ 도 그중 하나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이 양쪽 발을 엇갈리게 내밀어 발을 부딪치는 인사법도 직장인들 사이에 인기다. 이밖에 양손을 모아 둥글게 포개는 중국 ‘공수법’, 손으로 V자 그리기 등도 인기다.

악수가 사라지면서 곤혹스러워하는 사람들도 있다. 감염공포로 인해 거리두기와 악수가 금기사항이 된 요즘, 선거운동에 나서고 있는 4·15총선 출마 후보자가 그들이다. 거기에 얼굴을 알려야 하는데 마스크까지 써야 하니 그야말로 ‘설상가상 진퇴양난’의 답답한 마음으로 속앓이를 하며 거리를 누비고 있다. 이러다 주먹으로 자신의 가슴을 치는 인사법이 등장 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정준성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