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6.7℃
  • 흐림서울 24.2℃
  • 흐림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7.4℃
  • 제주 22.5℃
  • 흐림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4.7℃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창룡문]‘에탄올·메탄올’

에탄올은 술의 주성분으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곡물이나 과일을 효모를 이용, 발효시켜 만든다. 이 과정에서 공기를 잘 막아야 한다. 밀봉이 제대로 안되면 에탄올이 아닌 에탄산이 되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발효가 잘 안 된다. 흔히 ‘술이 쉬었다’고 하는 것도 이 상태를 말한다. 막걸리나 맥주, 포도주 등은 이 발효 과정을 이용해 빚는다. 그 결과물을 가열 증류하면 증류주가 된다. 이렇게 뽑아낸 식용 에탄올을 물에 적당히 희석하고 향료 등을 넣어서 희석식 소주를 만든다.

이런 술을 먹고 사람들이 집단으로 사망했다는 뉴스를 가끔 접한다. 물론 정상적인 에탄올성분의 술을 마시지 않은 탓이지만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한다. 술을 만드는 물질인 알코올의 종류 즉 ‘에탄올’과 공업용 ‘메탄올’를 구별하지 못하고 밀주를 만들어 먹은 결과다.

실제 실제로 2005년 아프리카 케냐에서 메탄올로 만든 밀주를 마신 49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명했다. 인도에서는 지난 2011년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데 이어 2015년에도 메탄올이 들어간 밀주를 마시고 90여 명이 사망했다.

메탄올은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 하는 특성이 있어 인체에 치명적이다. 물론 음용을 하거나 신체 특정 부위에 잘못 사용 했을 경우다. 소독제로 사용 할 때도 유해성은 갈린다.

에탄올은 체내 들어왔을 때 대사과정에서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을 거쳐 최종적으로 이산화탄소와 물로 변한다. 반면 메탄올은 간에서 분해 과정을 겪으며 포름알데히드와 포름산이라는 맹독성 산화 물질로 변한다. 새집 증후군을 일으키는 것이 포름알데히드이고 벌레 물린 곳을 아프게 하는 것이 포름산이니 유해성을 짐작 할수 있다. 또한 메탄올은 공기 중 흡입 때 뿐 아니라 피부에 닿아도 체내로 흡수돼 신경계를 교란 시킨다. 특히 눈에는 치명적이어서 실명으로 이어진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소독제가 부족한 상황에서 일반 시민이 공업용 메탄올로 소독제를 만들어 썼다가 중독되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일반 가정에선 절대 쓰면 안 되는 위험 물질의 오남용으로 더 이상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정준성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