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2℃
  • -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조금울산 22.0℃
  • 흐림광주 22.4℃
  • 박무부산 21.7℃
  • -고창 22.4℃
  • 박무제주 22.7℃
  • -강화 22.3℃
  • -보은 21.8℃
  • -금산 23.5℃
  • -강진군 22.5℃
  • -경주시 21.1℃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김포 병충해사업 입찰 꼼수 ‘여전’

병충해 방제 자격제한 논란
관내 1·2종 업체 허용 재공고
유령업체 입찰 참가 ‘수수방관’

<속보> 김포시가 예산 17억원을 들여 병충해 방제사업을 추진하면서 나무병원 2종 업체를 배제한 채 1종 업체로 한정, 입찰공고를 내 특혜 논란을 빚고 있다는(본보 지난 17일자 8면 보도)지적에도 불구하고 이번엔 입찰 과정에 위장전입 등 꼼수 정황이 드러났는데도 이 같은 상황을 걸러내지 못해 사실상 묵인한 게 아니냐는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6일 시에 따르면 시 공원관리과는 17억여원의 들여 병충해 방제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관내 업체 나무병원 1종 업체를 대상으로 6개 권역에 대한 가로수 병충해방제 연간단가공사 공개입찰 공고를 18, 19일 2차례 냈다.

하지만 나무병원 2종 업체를 배제했다는 본보 보도를 의식한 해당 부서는 25일 관내 업체 1,2종이 모두 참여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재공고를 냈다.

이후 관내 나무병원 1종 업체가 1권역에 해당하는 가로수 병충해 방제 사업 5천여만원에 낙찰됐지만 나머지 권역 16억5천여만원이 남은 상황에 1곳당 각각 8천여만이 넘는 공원 병해충 관련해서는 또다시 2종을 배제하고 경기도로 확대해 1종만을 참여하도록 해 생존에 위협받고 있는 2종업체들은 갖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체 관계자는 “수익이 보장되기 때문에 입찰이 나온다는 사전 정보를 접한 업체들이 회사 주소지를 위장시켜 놓고 입찰에 참여 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입찰당시 옮겨 놓은 주소지에서 사업 실적은 반영시키는 자치단체 등이 없다보니 대부분 그렇게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실제 재공고에 따라 낙찰을 받은 1종 김포 관내 모 업체의 경우 같은 주소에 여러 개 회사가 등록돼 있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는 사실상 입찰에 확률을 높이기 위해 가족과 직원 명의로 일명 페이퍼컴퍼니 회사를 만든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여러 개 회사이름이 적혀 있는 공사 안내 표지판이 회사 뒤 공터에 널브러져 있는 것이 목격됐고 또다른 입찰 참여 1종 업체의 주소지 역시 2개 회사가 등록돼 있어 공정거래 원칙을 저버린 업계의 짬짜미 입찰의 관행이 여실히 방증됐다.

이에 대해 시 공원관리과 한 관계자는 “유령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사실상 법인 등기상 본사 주소지를 기준으로 판단하기 때문에 실제 영업 여부나 별도의 확인 대상이 아니다”라며 “회계부서와 검토한 결과 정부합동 감사에 회계법상 8천만원 이상이면 관내뿐만 아니라 경기도 업체도 반영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에 관내 업체 2종을 뺀 1종 업체만을 두고 현재 입찰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