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1 (일)

  • 흐림동두천 13.1℃
  • 흐림강릉 12.5℃
  • 흐림서울 14.9℃
  • 흐림대전 12.6℃
  • 흐림대구 9.8℃
  • 구름많음울산 11.4℃
  • 흐림광주 12.4℃
  • 구름많음부산 12.7℃
  • 흐림고창 13.4℃
  • 맑음제주 14.3℃
  • 흐림강화 14.4℃
  • 흐림보은 8.6℃
  • 구름많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8.0℃
  • 구름많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온라인으로 만나는 ‘유월절’ 예배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
무교절도 온라인 예배 이뤄져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는 지난 7일 국가와 국민들의 평온한 일상이 조속히 회복되길 기원하며 ‘유월절’을 거행했다고 8일 밝혔다.

하나님의 교회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온라인 예배로 대체했으며, 국내 포함 세계 175개국 하나님의 교회 300만 신자들은 각 가정에서 유월절을 지켰다.

총회장 김주철 목사(사진)는 유월절에 대해 “인류의 구원과 축복이 약속된 소중한 절기”라며 “예수님께서 십자가 희생을 앞두시고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 지키기를 ‘원하고 원하였다’ 하신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 언약 유월절을 지키면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 재앙에서 보호받고, 죄 사함과 영원한 생명의 축복을 받게 된다. 전 세계인이 유월절을 지켜 평화와 행복을 누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올해 유월절을 가정에서 지킨 신자들은 성경대로 성찬예식에 앞서 가족들의 발을 서로 씻기며 세족(洗足)예식을 거행했다.

성경에 따르면 예수는 유월절 성찬식을 앞두고 제자들의 발을 씻기는 세족예식을 행했다. “내가 너를 씻기지 않으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다”, “너희가 행하게 하려 본을 보였다”며 지킬 것을 당부했다. 이에 하나님의 교회에서는 유월절을 지키는 모든 이들이 세족예식에 참여하며 겸손과 섬김의 도를 따른다.

세족예식 이후 신자들은 온라인 영상 설교를 통해 유월절의 중요성과 그 안에 깃든 그리스도의 사랑, 희생의 의미를 되새겼다. 그리고 축사한 떡과 포도주를 먹고 마시는 성찬예식에 경건하게 참여했다. 신자들은 “가족과 함께 새 언약 유월절을 지키며 우리 위해 십자가 희생까지 감내하신 하나님의 숭고한 사랑과 은혜를 깨닫게 되어 감사하다”며 “다른 이웃들에게도 유월절의 큰 축복이 전해지길 바란다. 어려운 시기지만 희망 잃지 말고 모두 힘내길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유월절 다음 날인 무교절도 각 가정에서 온라인 예배로 이뤄졌다.

무교절의 유래는 구약시대에 유월절을 지키고 해방된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튿날 애굽 군대의 추격을 받으며 홍해를 건너기까지 고난당했던 역사에 있다. 신약시대에 와서는 예수 그리스도가 열두 제자들과 유월절 만찬을 나누고 다음 날 모진 고난을 겪은 후 십자가에 못 박혀 운명한 날이다. 인류의 죄를 대신해 그리스도가 당한 고난을 기념하는 절기다.

하나님의 교회 신자들은 8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가정에서 무교절을 지키며 금식을 통해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했다.

하나님의 교회는 해마다 성경대로 유월절, 무교절을 비롯한 3차의 7개 절기를 지켜왔다. 모두 예수 그리스도가 3년간 복음을 전파하며 직접 가르치고 지키게 한 새 언약의 절기다.

이에 김주철 목사는 “하나님께서 주신 가장 큰 선물이 새 언약의 진리”라며 “아무도 외롭지 않고 누구나 행복하기를 바라시는 하나님의 희망 메시지가 77억 인류 모두에게 닿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연경기자 shinyk@